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원순 "고소가 정치보복?…진짜 정치보복은 MB가 노 전 대통령에 한 것"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국정원이 작성한 '박원순 제압문건'과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검찰에 고소한 것을 두고 자유한국당이 '정치보복'이라고 운운한 것에 대해 불쾌감을 나타냈다.
 
20일 박 시장은 이날 자정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이 이번 고소를) 정치보복이라고 한다"며 "제가 아는 정치보복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 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날 박 시장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고소·고발 방침을 밝히자 "죽은 권력에 대한 보복"이라며 비판했던 자유한국당을 향해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어 박 시장은 "진실을 왜곡하고 과장하고 여론 조작하고 모욕주고, 그리하여 노 대통령이 비극적인 결심을 하게 한 것 이상의 정치보복이 있었나"라며 "제가 국정원의 정치개입과 정치공작의 정점에 서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발한 것은 저와 가족에 대한 음해와 공작을 넘어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국가의 근간을 허문 중대범죄로서 이에 대한 처단과 앞으로 이런 일이 되풀이되어서는 안 된다는 공익적 판단에 기초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원세훈의 처벌로 꼬리 자르기 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국정원의 정치공작, 정치개입 - 이제 더 이상 이 땅에서 존재해서는 안 된다"고 거듭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