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통지옥 뉴욕서 발 묶인 문 대통령, 세 블록 걸어서 동포간담회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시내 교통 체증으로 차가 막히자 경호원들과 함께 걸어서 동포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시내 교통 체증으로 차가 막히자 경호원들과 함께 걸어서 동포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뉴욕 맨해튼은 교통지옥으로 악명이 높다. 그런 뉴욕에 제72차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190여 개국에서 정상급 인사들을 포함한 대표단들이 몰리면서 맨해튼은 교통 마비 상태에 빠졌다.
 
한국 기자단도 18일 오후 4시45분(현지시간) JFK공항에 내렸으나, 중심가 체증으로 프레스센터가 있는 타임스퀘어에 6시40분쯤 도착했다. 평소에는 한 시간 안팎이면 도착할 수 있는 거리다. 청와대 관계자는 “교통 상황 때문에 각국 정상들도 도보로 이동해야 할 형편”이라고 걱정했다.
 
실제 문재인 대통령이 ‘주차장’으로 변해버린 뉴욕 시내를 도보로 이동해야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20분 첫 일정으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접견했다. 경호 차량의 에스코트를 받았음에도 교통 체증에 발이 묶이면서 구테흐스 총장과의 면담은 18분 지연됐다.
 
다음 일정은 동포 간담회였으나 시간을 맞추지 못하자 차량에서 내려 세 블록을 걸어 이동했다. 도보로 이동하는 동안 문 대통령은 근접 경호하고 있는 경호관을 잠시 뒤에 서게 한 뒤 환영 나온 교민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 앞에서는 경호를 위해 세워놓은 철제 울타리 너머로 손을 뻗어 교민과 웃으며 악수하고 함께 사진을 찍기도 했다.
 
청와대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120여 개국 정상들이 모인 뉴욕의 교통 체증으로 인해 세 블록을 걸어서 이동했다. 수행원들 역시 뉴욕 거리를 정신없이 뛰어다닌 오후였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뿐만이 아니다. 이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유엔본부에서 일정을 마친 뒤 차량 이동을 포기하고 걸어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뉴욕 방문 첫날의 마지막 일정으로 참석한 동포 간담회에선 300여 명의 참석자들로부터 환대를 받았다. 문 대통령이 평창 겨울올림픽을 홍보하기 위해 참석자들과 함께 “하나 된 열정, 2018 평창 파이팅!”을 외치자 일부 참석자는 “사랑해요, 문재인”이라고 외치며 환호했다.
 
참석자 중 미국 웨스트포인트(West Point Military Academy, 육군사관학교)에 다니고 있는 한국인 생도 장병우씨가 “리더십에 대한 조언을 해주실 수 있느냐”고 질문을 하자 문 대통령은 “제가 근무했던 특전사, 한국 공수부대의 구호가 ‘안 되면 되게 하라’, 아마 영어로 하면 ‘Nothing is impossible(불가능은 없다)’ 정도 되겠다”고 한 뒤 “사실은 이게 별로 민주적인 것은 아니다. 그런데 군인으로서는 가져야 할 자세이기도 하다”고 답했다.
 
이어 “군인이 이런 자세를 가져줄 때 안보를 군인에게 맡긴 국민도 일상에서 자유롭고 민주적으로 살 수 있다”고 했다. 그러고는 “미국의 안보뿐만 아니라 한국의 안보도 생각해주고 한·미 동맹 관계에서 든든한 접착제가 되기 바란다”는 당부도 했다. 
 
뉴욕=강태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