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로켓맨 김정은 미ㆍ동맹 위협땐 완전 파멸시킬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연설에서 미국과 동맹이 위협받으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선택 외에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북한의 로켓맨(김정은)이 자살 행위를 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19일 뉴욕에서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19일 뉴욕에서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첫 총회 연설을 통해 북한 김정은을 ‘타락한 정권(depraved regime)’으로 규정했다.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북한에 억류됐다가 돌아온뒤 며칠 안돼 사망한 사례를 포함해, 이례적으로 이복형 김정남을 국제공항에서 독극물로 살해한 사실과 일본인 납치피해자 요코타 메구미의 이야기도 언급했다.
 
그는 “북한이 전 세계를 위협하는 무모한 핵과 탄도미사일을 추구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준비가 됐다. 그럴 의향도 있고 역량도 있지만 그럴 필요가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을 계속하고 있는 북한이 미국이 염두에 두고 있는 레드라인을 넘을 경우 군사옵션을 가동, 전면 보복에 나설 수 있다는 강력한 경고이다. 다만 군사옵션은 최후의 수단으로, 그 이전에 다른 방식을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이 우선이라는 뉘앙스를 풍겼다. 그러면서 “북한 김정은 정권은 비핵화만이 살길”이라고 경고했다.
 
 
 또 북한과의 어떤 무역도 불법적 행동이라고 지적하고 북한과의 경제관계 단절을 유엔 회원국에 촉구했다. 중국과 러시아를 직접적으로 겨냥한 것이다. 최근 문재인 정부가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을 지원하기로 한 결정도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연설에서 언급한 ‘재정적 지원(financial support)’에 포함되는 것으로 보여 논란이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정권을 비판할 때, 동시통역 중계기를 쓰고 맨 앞좌석에서 메모하는 북한 측 관계자 모습이 유엔 중계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그러나 북한 대표석은 보란듯이 비워 무언의 시위를 연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과의 핵 합의가  미국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고 개탄했고, 시리아 내전을 거론하며 어떤 경우에도 화학무기를 사용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또한 베네수엘라에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 지지자를 중심으로 구성된 ‘제헌의회’가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들어서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의 평화와 자주, 안전, 번영 등 네 가지 기둥을 흔들려는 국가나 세력에 대해서는 유엔을 중심으로 193개국이 협력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 각 국이 자신의 이념이나 생활방식을 서로에게 강요하지 않고, 공존하는 세계 평화를 강조했다. 단순한 공존에 그치는 평화가 아니라 서로 존중하며 함께 걷는 방향으로 나아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미국적인 방식을 다른 나라에 주입하려 하지 않고, 단지 모범으로 빛나게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미국의 대통령으로서 미국과 미국의 이익을 우선시할 것”이라며 ‘미국 우선주의’를 재차 천명했다. 그는 “어느 누구에게도 삶의 방식을 강요하지는 않겠다. 강력한 주권 국가들이 그들 자신의 운명을 통제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가 ‘아메리카 퍼스트’를 강조하는 것처럼 여기 있는 리더들 또한 자국의 이익을 우선시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자국 우선주의’는 자국민을 우선 돌보고 평화와 안정을 살피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에 대해서도 한마디 했다. 그동안 관료주의에 휩싸여 제 역할을 못했다며 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국에 지나치게 많이 지워진 짐을 다른 회원국들이 나눠서 짊어져야 한다는 불만도 토로했다.
 
이와 함께 그는 “전 세계가 강력한 무기를 가진 불량 정권들과 전 지구적으로 영역을 넓혀나가는 테러리스트들에 의한 위협으로 엄청난 위험에 빠져있다”면서 “옳은 다수가 사악한 소수에 맞서지 않으면 악이 승리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