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민 97% 동의한 삼척 화력발전 세워라”

강원도 삼척 시민 800여 명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삼척 화력발전소의 조속한 건설 이행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친 뒤 결의문을 청와대 민원실에 전달했다. [박종근 기자]

강원도 삼척 시민 800여 명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삼척 화력발전소의 조속한 건설 이행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친 뒤 결의문을 청와대 민원실에 전달했다. [박종근 기자]

“국민이 먼저다! 삼척 시민도 국민이다!”
 
강원도 삼척에 화력발전소를 건설해 달라며 삼척 시민 800여 명이 서울에서 집회를 열었다. 버스 22대에 나눠 타고 상경한 삼척 시민들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삼척화력 조기착공’ ‘발전소 건설 약속이행’이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주민이 동의한 발전소 건설을 이행하라”고 주장했다.
 
시민들은 문재인 정부가 지난 7월 발표한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서 “미세먼지 걱정 없는 쾌적한 대기환경을 조성하겠다”며 “2017년부터 봄철 노후 석탄발전소 8기 가동을 일시 중단하고 신규 건설을 불허하겠다”고 밝힌 데 항의했다. 2013년 6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포함된 후 포스코 자회사 ‘포스파워’가 추진 중이던 삼척 화력발전소 건설 사업도 도마에 올랐기 때문이다.
 
삼척시 사회단체협의회와 삼척상공회의소는 “삼척 화력발전소 예정 부지는 삼척시 적노리에 위치한 폐광 ‘46광구’로, 시멘트용 석회석을 채취하고 남은 땅이 그대로 방치된 곳이다. 비산먼지를 품은 바람이 시민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석회석 침출수는 시민들의 식수원을 오염시키고 있다”며 원안대로 화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사회단체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김대화 삼척문화원장은 “삼척 화력발전소는 시민 96.8%의 동의로 국가계획에 반영됐다. 지형이나 연료 수급 측면에서 최적지며, 동해안에 위치해 미세먼지의 영향도 없다”며 “현재 문제가 되는 건 노후 발전소다. 오염물질을 거의 배출하지 않는 새 발전소는 계획대로 건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진권 삼척시의회 의장은 “과거 삼척은 탄광과 시멘트 공장으로 큰 호황을 누려 국내 5대 공업도시였다. 하지만 지금은 지속된 지역 경기침체로 일자리가 부족해 늙어가는 도시로 전락했다. 삼척의 희망찬 미래와 국가 발전의 초석이 될 화력발전소 건설은 예정대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세종로공원 집회를 마친 뒤 청와대 분수대 앞까지 행진했다. 이후 김 원장과 정 의장은 “정부가 지역 현실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정책을 결정한다면 삼척 시민들은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강력히 투쟁할 수밖에 없다”는 내용이 담긴 결의문을 청와대 민원실에 전달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