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열려라 공부+] 첨단 ICT 기기·장비 만난 창의적 아이디어 실현의 장

스마트 팩토리 
 
학생들의 ‘스마트’한 아이디어를 실제 제품으로 바꿔놓을 건국대 스마트 팩토리가 주목받고 있다. 스마트 팩토리는 다양한 전공학생이 모여 공유한 아이디어를 가상현실(VR)실, 금속장비실, 3D 프린터실 등에서 실제로 적용하고 만들 수 있는 최첨단 개방형 커뮤니티 랩이다.
 
스마트 팩토리는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의 팹랩(Fab Lab)과 독일 뮌헨공대의 메이커 스페이스(Maker Space)를 모델로 설계됐다. 40억여원을 들여 신공학관 1층의 6m가 넘는 높은 공간을 활용해 약 1250㎡의 연구실 공간을 확보했다. VR실, 전기전자·아두이노(다양한 센서나 부품을 연결할 수 있는 중앙처리장치가 포함된 기판)실, 금속장비실, 목공장비실, 3D 프린터실, 설계실 등 다양한 연구실을 스마트 팩토리에 배치했다. 여기에 프라임 사업비를 통해 VR시스템·VR프로젝션·3D프린터·3D스캐너·밀링머신(공작물을 자르는 전문 공작기계) 등 7억5000만원 상당의 기기와 첨단 실험 실습 장비를 구축했다.
 
VR실·3D 프린터실 등 다양한 연구실
 
모든 장비는 학생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기존 강의실에서 소화하기 어려웠던 첨단 실습수업도 스마트 팩토리에서 진행된다. 아이디어를 실제 제품으로 구현해 상품화할 수 있는 창업공간이자 산업현장 적응력을 끌어올릴 수 있는 최적화된 실습공간이다. 3D 프린터실에는 다양한 방식으로 작업할 수 있는 총 8대의 프린터가 있다. 활용도가 높은 FDM(용융적층) 방식과 DLP(광경화) 방식의 장비를 4대씩 구성했다. 학생들은 응용 분야에 따라 프린터를 선택하고 자신들이 구상한 아이디어를 직접 3D로 출력해 실물을 확인할 수 있다.
 
VR실에서는 누구나 VR기기를 착용하고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다. 미래산업사회에 급속도로 발전할 가상현실 기술을 구상하고 개발하기 위한 최적의 공간이다. 또 다른 공간에는 대형 입체디스플레이, 3D 가상현실 프로젝션 월을 설치했다. 과학가시화 계산클러스터 시스템을 구축해 대형 데이터를 직접 체험하고 분석해 활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2018년 완성을 목표로 모션플랫폼도 구축할 계획이다. 모션플랫폼이 완성되면 기계공학, 항공우주학에서 비행기나 자동차 제작 시 카메라 움직임만으로 부족한 세밀한 역동성까지 표현할 수 있게 된다.
항공우주정보시스템공학과 학생들이 스마트 팩토리에서 비행 물체를 만들고 있다. [사진·건국대]

항공우주정보시스템공학과 학생들이 스마트 팩토리에서 비행 물체를 만들고 있다. [사진·건국대]

 
학생 안전·건강 최우선 고려해 설계
 
스마트 팩토리에는 학생들이 직접 제작하고 가공할 수 있는 각종 장비가 갖춰져 있다. 금속·목공장비실에는 밀링머신, 자동대패, 고속절단기, 금속가공용 공구세트 등 학생들의 아이디어를 구현해줄 장비가 완벽하게 준비돼 있다. 3D 프린터실과 연계되어 있기 때문에 기계 장비만으로 구현하기 어려운 부품은 3D 프린터로 제작할 수 있다. 수업은 자연스럽게 과제나 프로젝트 중심으로 진행된다.
 
전기전자·아두이노실에는 평소 학생들이 접하기 어려웠던 고가의 장비가 준비돼 있다. 전기전자뿐 아니라 기계공학, 항공공학 등 전자제어시스템을 구현할 수 있는 기초 장비들이다. 태양전지 등 에너지 분야 실험에 필요한 장비도 갖췄다. 고가의 장비가 많아 학부생의 접근이 어려웠던 시스템에 접근성을 크게 높인 것이 스마트 팩토리의 가장 큰 특징이다. 공간 설계부터 주 사용자인 학생들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설계했다. 전기·전자 실험 중 발생할 수 있는 유해가스 등을 차단하기 위해 실험대 바로 위에는 환풍기를 설치했다. 문두경 건국대 공과대학장은 “산업변화를 선도할 융합 인재 양성을 위해 학생들이 자기주도적으로 설계하고 수행할 수 있는 현장실습을 강화하고 있다”며 “학생들은 스마트 팩토리에서 미래 유망산업분야를 직접 체험하며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융합형 인재로 성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