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족 사진 올리면서 'A급 아가씨'…족발집 사장 "영업에 지장" 고통 호소

[사진 A씨 인스타그램]

[사진 A씨 인스타그램]

[사진 A씨 인스타그램]

[사진 A씨 인스타그램]

 "여자 손님이 왔으면 좋겠어요. 안구 정화 하고 싶어요…"
 
울산에서 족발집을 운영하는A씨는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를 통해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이 퍼지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 A씨 인스타그램]

[사진 A씨 인스타그램]

그는 인스타그램을 2년간 운영해오며 "여자 알바 구함. 여자만" 등과 같은 구인 공고를 내거나, 생족을 씻으면서 'A급 아가씨'라는 표현을 하기도 했다. 그의 게시물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자 일부 네티즌은 그의 인스타그램을 찾아가 문제를 제기했고, 그는 급기야 이날 오후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진 A씨 인스타그램]

[사진 A씨 인스타그램]

A씨는 사과문을 통해 '여자만 원한다'는 뉘앙스를 풍기는 글들은 나름대로 콘셉트였다고 주장했다. 또, 몰래 여성 손님을 찍어 올렸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원래 아는 지인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장사가 잘되고 싶은 마음에 홍보하는 것이 의도치 않은 방향으로 흘러갔다"며 "글을 보고 불편했을 분들에게는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A씨는 "심적으로 매우 힘들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그는 "인스타그램에 올린 발언들은 사실이라기보다 가게를 운영하는 데 있어서의 유머 코드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2년 가까이 손님과 소통하는 창구로 인스타그램을 운영하면서 유쾌하게 가게를 홍보하고자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문제가 된 게시물을 왜 삭제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삭제를 해버리면 그런 의도였다는 것이 증명되는 것이 아니냐"고 답했다. 그는 "인스타그램에 댓글을 막는 기능도 있는데 그렇게 하지 않은 이유 역시 일맥상통한다"고 말했다. 즉 게시물을 삭제하거나 댓글을 일방적으로 막아버리면 자신이 일각에서 보여지는 의도('여자만 원한다')를 인정하는 꼴이 아니냐는 것이다.
 
A씨는 또 "관련 업체들에 광고를 내리라는 등 항의가 이어지고 있고 영업에 지장이 생겼다"며 "실수는 인정하나 오해는 없었으면 한다"고 논란을 일축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