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트럼프 "北 타락한 국가…美 위협시 北 완전 파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제72차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미국 abc 방송 화면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제72차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미국 abc 방송 화면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오전 뉴욕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서 북한을 '타락한 국가'로 묘사하며 미국과 동맹국이 위협을 받으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Totally Destroy)하는 방법을 선택할 수 밖에 없다며 강경 발언을 이어갔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가진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을 향해 "북한이 전 세계를 위협하는 무모한 핵과 탄도미사일을 추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또다시 '로켓맨'에 비유하며 "로켓맨(김정은)의 (핵·미사일 도발)행위는 자신과 자신의 정권에 대한 자살행위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심을 보유하고 있지만 우리나 우리의 동맹을 수호해야 할 의무가 생긴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시키는 선택 밖에 남지 않게 될 것"이라며 "미국은 준비가 돼있고 (군사행동에 나설) 용의도, 능력도 있지만 그 방법이 필요하게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정은은 핵을 포기하는 것만이 미래를 보장받을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할 시기"라며 "그렇게 하지 않을 경우 각국 리더들이 제재하는데 동참해야 하며 유엔은 더 많은 일을 할수 있으니 어떻게 되는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안보리가 최근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안을 거론하며 "중국과 러시아가 동참해준 데 감사하지만 우리는 (대북압박을) 더 해야 한다"며 중국과 러시아의 역할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우선주의'를 언급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무엇보다 미국의 이익을 방어할 것"이라며 "누구에게도 삶의 방식을 강요하지는 않겠다. 강력한 주권 국가들이 그들 자신의 운명을 통제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