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냉동 난자 공개 사유리 “조금 더 자고 있어. 아빠 데려올께”

[사진 EBS]

[사진 EBS]

일본 국적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가 EBS 교양프로그램 ‘까칠남녀’에서 냉동 난자를 공개했다.

 
 18일 방송에서 사유리는 “아이를 낳고 싶었다. 속도위반이라도 해서 낳고 싶다”며 친구인 가수 이지혜와 지난 2월 냉동난자 시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 EBS]

[사진 EBS]

 
 사유리는 냉동 난자를 확인하기 위해 병원의 난자 동결 보관실로 향했다. 난자는 영하 180도 액체 질소에 보관되어야 한다. 사유리는 보관된 난자를 보자 “엄마가 왔다”며 “아기야 조금 더 자고 있어. 아빠 데리고 올게”라고 말했다. 이어 “빨리 써주고 싶다. 계속 자고 있으니까 깨우고 같이 밥도 먹고 그래야 하는데”라며 아쉬워했다. 병원에서는 난자 사진도 보여줬다. 사유리는 “예쁘죠? 저랑 닮았죠”라고 웃었다.
[사진 EBS]

[사진 EBS]

 
 이날 출연한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는 “한 살이라도 어릴 때 난자를 보관하는 것이 건강에도 좋고 임신 성공률도 높다”고 조언했다. 방송인 정영진씨는 “초혼 연령 증가와 경력 단절로 인한 여성들의 불안한 심리를 겨냥한 의료 마케팅 효과도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 EBS]

[사진 EBS]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준 국내 의료기관 26곳에서 총 4586개 난자를 냉동 보관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냉동 난자 시술료는 약 250만원, 1년 보관료는 30만원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