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환기 화백 청록 점화, 경매서 15억원에 낙찰

김환기 화백의 청록색 전면점화[연합뉴스]

김환기 화백의 청록색 전면점화[연합뉴스]

미술 시장에 처음 등장한 김환기(1913~1974) 화백의 청록색 전면점화가 19일 경매에서 15억 원에 낙찰됐다.  

 
 서울옥션은 이날 서울 종로구 평창동 서울옥션 스페이스에서 근현대미술품·고미술품 경매를 진행한 결과 해당 점화가 새 주인을 찾았다고 밝혔다. 서울옥션의 추정가는 16~25억원이었다.
 
 작품 뒷면 ‘whanki 69-73’은 작가가 미국 뉴욕에 체류하던 시절인 1969~1973년 제작했음을 알려준다. 함께 적힌 ‘낫 포 세일’(not for sale) 문구를 두고 서울옥션은 “뉴욕 포인텍스터갤러리가 1978년 아트페어 피악(FIAC)에 김환기 작품을 출품할 당시에 아내 김향안 여사가 출품은 하되 판매를 원치 않아 남겨진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