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부그룹 전직 비서, 김준기 회장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자신감 있는 표정으로 주먹을 불끈 쥔 모습. 신년 임원워크숍에서 특강을하던 중 찍힌 사진이다. [사진제공 동부그룹]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자신감 있는 표정으로 주먹을 불끈 쥔 모습. 신년 임원워크숍에서 특강을하던 중 찍힌 사진이다. [사진제공 동부그룹]

동부그룹 김준기 회장이 전직 비서로부터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19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김 회장의 비서로 근무했던 30대 여성 A씨가 김 회장을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A씨가 제출한 고소장에는 김 회장이 지난 2월부터 7월까지 약 6개월에 걸쳐 자신을 상습적으로 강제추행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대해 동부그룹 측은 MBN과의 인터뷰에서 "A씨가 브로커들과 공모해 의도적으로 성추행 장면을 유도해 동영상을 녹화한 뒤 100억원을 주지 않으면 고소하겠다고 협박해왔다"고 해명했다.  
 
두 사람 간 신체 접촉이 있었던 건 사실이지만 본인 동의하에 이뤄진 것이지 강제추행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경찰 측은 피해자 진술을 확보하고 관련 증거를 조사한 뒤 피의자와 관련자 등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김 회장은 지난 7월 말 건강이 악화해 현재 미국에서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