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침몰지점 수거 진흙서 유골 1점 추가 수습

 
세월호 유가족이 선체에서 나온 진흙 더미를 살피고 있다. [중앙포토]

세월호 유가족이 선체에서 나온 진흙 더미를 살피고 있다. [중앙포토]

 
세월호 침몰지점에서 진행한 2차 수중수색에서 사람의 뼈 1점을 추가 수습했다.
 
19일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전달 수중수색(DZ1구역 보완준설)에서 수거한 진흙 분리작업 중 발견된 뼈 1점이 인체 유골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로써 수습본부는 지난달 16일 침몰지점에 대한 2차 수중수색을 재개한 뒤로 현재까지 모두 9점의 뼈 조각을 수습했다.
 
이와 함께 수습본부는 20일부터 내달까지 4주간 세월호 기관실 수색도 병행해 진행한다고 밝혔다.
 
수습본부에 따르면 세월호 기관실에 쌓인 진흙은 192㎡, 130t 규모로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습본부는 세월화 화물구역(C-2)으로 작업자를 진입시켜 소형삽 등으로 진흙 등을 수거한 뒤 대형 진흙분리대에서 분리하는 방식으로 미수습자를 수색할 계획이다.
 
세월호 참사로 아직 가족 품에 돌아오지 못한 미수습자는 단원고 남현철·박영인 군, 양승진 교사, 권재근·혁규 부자 등 5명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