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겸 장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표결참여 위해 美 출장 취소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사진 연합뉴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사진 연합뉴스]

 
김부경 행정안전부 장관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참여를 위해 4박 5일 예정된 미국 출장을 취소했다.
 
19일 행안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이날 오후 뉴욕에서 열리는 다자협의체인 '열린정부파트너십(OGP)' 고위급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출장길에 오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김 장관은 오는 21일 국회에서 예정된 김 후보자의 인준 표결을 위해 일정을 취소했다. 
 
김 장관은 지난 17일 순직한 강릉 소방관의 영결식 참여를 위해 당초 18일 예정됐던 출국일을 19일로 한차례 미뤘지만, 국회 표결에 참여하기 위해 방미 일정을 아예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장관은 국무위원이 된 뒤로도 국회의원 신분을 유지하고 있어 국회 표결참여가 가능하다. 
 
김 장관은 회의 기간에 캐나다 스콧 브라이슨 재무위원장과 류전민 유엔 경제사무처 사무차장을 만나고, 21일 워싱턴으로 이동해 루이스 알베르토 모레노 미주개발은행 총쟁, 로버트 글래서 유엔 재해경감기구 특별대표 등을 만날 예정이었다.

행안부 관계자는 "OGP 회의에는 현지에 출장을 가 있는 국장급 간부가 참석할 것으로 안다"면서 "양자회담은 (상대측에) 양해를 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