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유한국당, MB고소한 박원순 "죽은 권력에 대한 보복 중단하라"

박원순 서울시장(좌)은 19일 이명박 전 대통령(좌)을 고소한다고 밝혔다.[강정현 기자, 중앙포토]

박원순 서울시장(좌)은 19일 이명박 전 대통령(좌)을 고소한다고 밝혔다.[강정현 기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은 19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고소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 "죽은 권력에 대한 보복"이라고 비판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공식 논평을 통해 "서울시정을 이끄는 광역자치 단체장이 공무원으로서의 정치적 중립은 무시한 채 집권 여당의 TF 활동을 하는 상황부터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정부 여당은 죽은 권력에 대한 보복을 즉각 중단하고, 검찰은 살아있는 권력부터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미 국정원 관련 재판은 상당히 많이 진행된 상태"라며 "재판과정에서 혐의가 드러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수사범위를 확대할 수 있음에도 느닷없이 박 시장을 앞세워 이명박 정부의 핵심인사를 겨냥하는 여당의 치졸함에 국민은 경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언론장악 음모가 문건을 통해 사실로 드러나는 등 정부 여당 권력의 살아있는 적폐들에 대해선 일절 함구한 채 두 번이나 바뀐 죽은 권력을 보복하는 데에만 열을 올리는 것은 정말 후안무치한 행태"라 말했다.  
이어 "검찰은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조사부터 선행해야 중립성을 지키고 정권의 시녀라는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음을 유념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한편 박 시장은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회의에서 국정원 문건 사건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고발하겠는 방침을 밝혔다. 
 
박 시장은 "권력의 근거 없는 음해로 서울시 정책이 번번이 거부당하고, 자신과 가족의 명예가 훼손됐다"며 오늘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