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필로폰 투약 혐의' 남경필 장남 구속…"도망 염려"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장남이 18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에서 필로폰 투약 혐의에 대해 조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장남이 18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에서 필로폰 투약 혐의에 대해 조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필로폰을 몰래 반입해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는 남경필 경기지사의 장남 남모(26)씨를 구속했다.  
 
서울중앙지법 오민석 영장전담부장판사는 19일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도망의 염려가 있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남씨는 이날 오후 3시 수갑을 찬 채로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해 30분가량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앞서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8일 남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남씨는 지난 9일 휴가계를 낸 뒤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했다. 이어 13일 베이징 유학 시절 알게 된 중국인 지인을 통해 필로폰 4g을 40만원에 구매해 밀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