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포츠서울, 홍가혜에 오보 사과…"마녀, 내게 붙은 딱지였다"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스포츠서울이 19일 홍가혜씨와 관련한 자사 보도의 상당수가 오보였다고 인정하며 공식 사과했다.  
 
스포츠서울은 이날 자사 홈페이지에 "홍가혜씨 관련 내용에 대하여 알려드린다"는 글을 통해 "언론사로서 정확한 사실 확인 하에 보도 대상자의 명예권과 인격권을 존중하면서 보도할 의무가 있음에도 이를 위배하여 작성된 잘못된 기사로 홍가혜씨와 홍가혜씨의 가족들에게 큰 피해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어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구조 촉구 인터뷰를 한 홍가혜씨에 대한 가십성 보도를 통해 재난보도준칙을 어긴 점에 대해 세월호 참사의 피해자가족 여러분과 국민들께 죄송스러운 마음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스포츠서울은 2015년 1월19일 "홍가혜, 과거 '걸그룹' 사촌언니 사칭설…정체가 뭐야?" "홍가혜, 과거 연예부 기자 사칭 B1A4와 인증샷?…우리도 어이없어", 2015년 3월25일 "홍가혜, 과거 인터뷰 발언 다시 보니…'연예부 기자' 사칭까지?" "홍가혜, '여기자 사칭' 후 男 아이돌과 사진을?…멤버들 어이없어" "홍가혜, 과거 女가수사촌언니 사칭까지? '대박'" "홍가혜, 야구선수 애인 행세하며 가짜 임신 소동까지" "홍가혜, 압구정백야보다기 막히는 화려한 전적 '놀라움의 연속'"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당시 스포츠서울은 홍씨가 △B1A4콘서트에서 연예부 기자를 사칭하고 사진을 찍었으며 △ 과거 SNS를 통해 티아라의 전 멤버 화영의 사촌언니라고 주장하였으며 △다수 야구 선수들의 여자 친구라 밝히고 애인 행세를 했으며 △사망한 모 야구선수와 일면식이 없음에도 자신의 통장으로 관련 모금을 진행했으며 △도쿄 거주 교민 행세를 했다는 내용 등을 보도했다.  
 
그러나 스포츠서울은 이날 밝힌 입장문을 통해 "위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홍씨는 △WM엔터테인먼트 박동주 실장의 지인과 함께 공연을 보고 공연 후 박 실장의 소개로 기념사진을 촬영하였을 뿐 여기자를 사칭한 적이 없으며 △티아라 전 멤버 화영의 사촌언니라고 주장한 적이 없음에도 홍가혜씨가 화영의 사촌언니라는 기사가 나오자(2012년 8월1일 스포츠조선 “티아라 화영 사촌언니 ‘KIA 진해수 여친’ A급 몸매”) 언론사에 먼저 연락하여 정정 보도를 했고(2012년 8월3일 중앙일보 “기아 진해수 선수 여친, 화영 사촌언니 No”) △다수의 야구 선수들의 여자 친구라고 거짓 애인 행세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또 △야구 팬으로서 고(故) 이두환 선수를 위한 모금을 도왔을 뿐 자신의 통장으로 모금을 진행한 적이 없고 △2007년경부터 2011년경까지 도쿄에서 외국인등록증을 발급받고 실제 교민으로 거주하던 중 우연히 인터뷰를 하게 된 것일 뿐 도쿄 거주 교민을 사칭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홍가혜

홍가혜

 

이와 관련해 홍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한마디를 듣는데 1250일, 3년5개월이 걸렸다"는 글을 남기며 심경을 밝혔다. 홍씨는 "세월호로 사칭녀' '허언증녀' 사기꾼' '종북 빨갱이' 등 새로운 빨간 딱지가 붙었다. 그 딱지를 붙이라고 나선건 국가기관과 언론이었고 사람들은 동조로 제게 그 딱지를 붙였다"며 "남들처럼 평범하게 살 수 없었던 시간이었기에 그 상실의 고통은 말로 다하지 못한다"고 털어놨다. 홍씨는 세월호 참사 직후인 2014년 4월18일 한 종합편성채널과의 인터뷰에서 해경이 민간 잠수부를 막았다고 주장해 물의를 빚었다. 이후 홍씨는 해경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구속됐으나, 이듬해 무죄 판결을 받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