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블랙리스트', 윗선 지시 없이 개입 어렵다"...민주당 MB 정조준

 더불어민주당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냥하고 나섰다. 박범계 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은 19일 적폐청산위 회의에서 “박원순 시장이 고발할 대상자인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을 가능성이 높은 김효재 전 정무수석비서관과 군 사이버사령부를 통해 일일보고를 지시하고 보고했던 김관진 전 국방장관에 대해서도 수사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박 시장이 국정원 ‘제압문건’ 관련 이 전 대통령을 명예훼손과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는 데 맞춰 적극 공세에 나선 셈이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적폐청산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적폐청산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적폐청산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적폐청산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적폐청산위는 이 전 대통령이 국정원의 활동에 지시하거나 개입했는지 여부를 밝히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박 위원장은 “한개 팀으로 출발한 (국정원) 심리전단이 2009년 이명박 전 대통령 재가 이후 3개 팀으로 확대 개편됐고 최고책임자 역시 이 전 대통령 재가로 2급에서 1급으로 격상됐다”며 “이는 매우 강력한 증거”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MB정부 시절 국정원이 작성한 ‘블랙리스트’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역시 배후에 이 전 대통령이 있다는 의혹 때문이다. 박 위원장은 “김주성 당시 (국정원) 기조실장 주도로 좌파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 비판 연예인을 압박했다”며 “이는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것으로, 원세훈 전 원장의 단독 재량 행위로 보기 어렵다. 윗선의 지시가 있지 않고는 개입이 불가능했다”고 강조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MB정부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에 대한 조사 확대를 시사했다. 도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업무보고에서  “내일부터 검찰의 파견을 받아 조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관련 의혹이 문화부에 25건이 접수됐고 부산국제영화제 외압 의혹과 서울연극제 대관 문제 등 6건을 직권조사했다”며 “조사를 확대해 더 내실 있고 깊이 있는 진상규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정원에 이어 문화부까지 진상 조사에 가세한 형국이다. 문화부의 추가 조사 결과 발표 가능성도 예상된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중앙포토]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중앙포토]

 
이같은 발언에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문화부가 블랙리스트 의혹 조사를 하면서 조사 범위와 무관한 세월호 유족 동향에 대한 자료까지 정부에 요청하고 있다”고 발끈했다. 도 장관이 “세월호 사건은 조사 범위가 아니다. 처음 듣는 얘기”라고 답하자 이 의원은 “문화부의 요청자료 목록도 갖고 있다. 오리발을 내미는 것 아니냐“고 추궁하기도 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