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 "파이팅은 안돼요! 파이팅은 위원회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난 뒤에..."

문무일 검찰총장(오른쪽)이 검찰개혁위 발족식에서 송두환 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오른쪽)이 검찰개혁위 발족식에서 송두환 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검찰개혁위원회 발족식이 19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렸다. 개혁위에는 헌법재판관을 지낸 송두환(68·연수원 12기) 위원장을 비롯해 변호사와 교수, 언론인 등 16명의 외부위원이 참여했다. 이날 발족식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은 위원들의 자리로 이동하면서 위촉장을 전달했다.  
  

검찰개혁위원회 발족

발족식에서 문무일 총장(연수원 18기)은 법조 선배인 송두환 위원장에게 시종 깎듯이 예의를 갖췄다. 발족식을 마치고 문 총장이 직접 송 위원장을 기념촬영 단상으로 안내했다. 
 
검찰 전속 사진사가 "모두 손을 들고 파이팅을 해 달라"고 요청하자 문무일 총장은 가만히 손을 저었다.  
 
사진기자들의 촬영순서에서 기자들이 다시 "파이팅해 달라"고 주문하자, 문 총장은 곁에 서 있는 송 위원장(앞줄 오른쪽)과 잠시 상의한 뒤 다시 완곡하게 거절했다. 문 총장은 "송 위원장께서 파이팅은 위원회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난 뒤에 하겠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사진·글=최정동 기자 choi.jeongd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