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KAI 하성용 집중 추궁…“분식회계 위해 전산 조작도”

하성용 전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되고 있다. [연합뉴스]

하성용 전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항공우주(KAI)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 이용일)가 19일 오전 하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하성용 전 대표 오전 검찰 출석
檢 "분식회계에 전자조작까지 동원"
긴급체포 가능성은 높지 않아

검찰은 KAI가 하 전 대표 재직시절인 2013~2016년 이라크 공군기지 재건사업과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 등에서 수천억 원 규모의 분식회계를 벌인 의혹과 관련, 하 전 대표가 직접 개입했는지 확인하고 있다.
 
검찰 조사 결과 KAI 회계 관련 부서 직원들은 해외 프로젝트에서 미실현이익을 선반영하거나 전사적 자원관리(ERP) 시스템에서 출고되지 않은 원재료를 이미 출고된 완제품인 것처럼 조작하는 등 방식으로 이익과 매출을 부풀린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 관계자는 "분식회계에 가담한 KAI 임원과 실무 직원들도 검찰에 참고인으로 나와 전산 조작 등 분식회계 의혹에 대해 대부분 인정하는 취지로 진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 전 대표는 연임을 목표로 실적을 부풀리기 위해 분식회계를 직접 지시하거나 묵인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하 전 대표가 매출액과 이익을 부풀려 회사가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 위한 목적으로 분식회계에 나섰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KAI 서울사무소 [연합뉴스]

KAI 서울사무소 [연합뉴스]

 
KAI가 군에 납품한 고등훈련기(T-50)와 경공격기(FA-50)의 가격을 수출용보다 높게 책정해 100억 원대 부당이익을 챙겼다는 의혹도 검찰 조사 대상이다. 검찰은 하 전 대표가 이 과정에 직접 관여했고, 빼돌린 돈을 자신의 연임 로비 등에 활용했을 가능성을 확인하고 있다.
 
또 KAI의 무더기 채용비리에 하 전 대표가 직접 관여했다는 정황도 파악해 수사중이다. 최모 전 공군참모총장과 언론사 임원, KAI 본사가 있는 경남 사천시 고위 공직자 등이 채용비리에 연루돼 있다. 검찰은 채용 실무를 주도한 KAI 간부로부터 하 전 대표가 직접 채용 지시를 했고, 관련 보고를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상태다. 
 
조사를 마친 뒤 검찰이 곧바로 하 전 대표의 신병 확보에 나설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당장 긴급체포 등 가능성을 예단하긴 어렵다"며 "진술 내용 등을 검토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하 전 대표는 앞서 오전 9시 17분쯤 검찰에 출석했다. '분식회계, 채용비리 등 의혹으로 KAI가 비리의 온상처럼 언급되고 있는데 경영자로서 책임을 느끼느냐'는 질문에 "오해가 있다면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대답했다. 자신의 비자금이 정치권에 흘러들어 갔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그런 사실은 없다"며 부인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