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노총, 내년 2월쯤 노사정위에 복귀할 듯”…문성현 노사정위원장 첫 기자간담회

대통령 직속 노사정위원회 문성현 위원장이 “민주노총이 내년 2월쯤 노사정위원회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위원장 선거와 대의원 대회가 끝나는 시점을 고려한 것이다. 한국노총도 비슷한 시기에 움직일 것이란 판단이다.
  

민노총 위원장 선거 이후 복귀 가능성
노사정위, 사회 전체 컨트롤타워로 확대 재편

청년·여성비정규직 대표도 노사정위 참여 추진
"노동계 출신이지만 치우쳐 일하지 않겠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19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문 위원장은 “아무리 급해도 민주노총이 조직적인 논의와 결의를 거쳐 사회적 대화에 참여하겠다고 결정하기까지 그 과정을 충분히 존중해야 한다”며 “민주노총 내부에서 사회적 대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어 현재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의 복귀가 확정되면 노사정위의 재편 방향과 의제를 함께 논의하겠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현재 양 노총은 노사정위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 민주노총은 1999년, 한국노총은 2016년 1월 탈퇴했다. 양 노총의 참여를 끌어내 사실상 제 역할을 못 하고 있는 노동계와 경영계 간 대화 채널을 복원하겠다는 구상이다.
 
문 위원장은 또 앞으로 노사정위원회를 노사관계뿐만 아니라 경제·사회 의제를 총체적으로 다루는 컨트롤타워로 확대, 개편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그는 “노사정위의 재편 방향이 잡히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가닥을 제대로 잡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사회적 대화가 현실에선 결코 만만치 않은 만큼 사회적 대화의 필요성과 방향에 공감하고 같이 해법을 찾아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노사정위는 이런 조직 재편 방향에 대해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네덜란드·스페인 등 각국의 사례를 파악하고, 11월 말 예정인 국제노동기구(ILO) 국제심포지엄에도 참석해 방향을 잡을 방침이다.  
 
노동계 출신이라 한쪽으로 치우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선 ‘위원장은 노·사·정 모두의 위원장’이라는 말로 응답했다. 문 위원장은 1995년 민주노총, 2001년 민주노동당 설립을 이끈 대표적인 노동계 인사다. 그는 “취임 이후 대한상의와 중기중앙회·소상공인연합회 등을 방문해 의견을 들었고, 모두 사회적 대화기구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며 “전경련이나 경총과도 직접 만나 충분히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오른쪽 둘째)이 12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를 방문해 박용만 상의회장과 환담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20170912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오른쪽 둘째)이 12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를 방문해 박용만 상의회장과 환담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20170912

 
노사정위에 청년·여성비정규직 대표가 참여하는 방안도 구체화할 계획이다. 이는 문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하다. 문 위원장은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과정에서 가장 정확한 해결능력을 가진 건 당사자”라며 “비정규직 문제는 비정규직이 청년실업은 청년이 가장 잘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업 쪽에서는 경총과 상공회의소뿐만 아니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도 참여해야 한다”며 “다만 위원회 (구성원에 포함시킬 것인지 여부) 등 참여의 틀은 논의를 통해서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세종=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