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U, 대북송금 축소 추진…1인 1회 2천22만원 → 674만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유럽연합(EU)이 북한 근로자의 본국 송금액을 3분의 1로 줄이는 대북 독자제재안을 추진 중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EU 소식통을 인용해 EU 집행기관 유럽위원회가 EU 역내에서 북한으로 송금할 수 있는 금액의 상한을 현재의 1인 1회 1만5000 유로(약 2천22만 원)에서 5천 유로(약 674만원)로 낮추는 내용을 담은 제재안을 가맹국에 보냈다고 전했다.
 
EU는 북한 출신 노동자의 수입이 핵·미사일 개발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독재를 지탱하는 자금이 된다고 보고 이같은 제재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재안에는 또 EU 역내의 개인과 기업이 북한의 건설업과 조선업에 대한 투자를 금지하는 등 대북 투자제한을 강화하는 내용도 담겼다.
 
EU의 통계에 따르면 가맹 10개국에서 비자나 노동허가증을 얻고 합법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북한 출신 노동자는 624명(2016년 기준) 이상인 것으로 집계된다.
 
EU는 지난달 북한 노동자의 역내 신규고용을 금지하는 추가 제재를 발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영국은 북한 노동자의 노동허가를 취소하는 내용의 독자제재를 별도로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