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한·미, 일방적 관계에서 대등 관계로 발전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한ㆍ미 관계를 과거의 일방적인 관계로부터 이제는 우리도 우리 몫을 좀 더 하는, 좀 더 대등한 관계로 건강하게 발전시켜 가고 있다”고 말했다.
 
유엔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동포들과 만찬을 겸한 간담회를 하는 자리에서 “한ㆍ미 관계, 아주 굳건하니까 너무 염려마시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인터콘티넨털 뉴욕 바클레이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한복을 차려입은 어린이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인터콘티넨털 뉴욕 바클레이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한복을 차려입은 어린이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 대통령은 간담회 참석자가 최근 북한 문제 대응 등을 놓고 한ㆍ미 간의 갈등에 대해 우려를 하자 “전혀 그렇지 않다”며 “지금 한ㆍ미 동맹 그 자체로도 그렇고, 북한 핵이나 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에서도 그렇고, 한국과 미국 간의 공조는 정말로 철석같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에는 전적으로 미국에 맡겨놓고 있었고, 우리는 그냥 따라가기만 하는 처지였다”며 “지금은 우리도 나서서, 예를 들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한다면 그 결의안이 통과되게끔 우리도 함께 역할을 하면서 같이 만들어내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한국과 미국 간의 입장이 완벽하게 같을 수는 없다”며 “예를 들면 주한미군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우리 한국이나 미국이나 공동의 이익을 가지지만, 그러나 주한미군의 방위비를 놓고 더 분담해라, 충분하다, 이런 논란은 양국 간에 있을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특히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집중 제기하고 있는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문제에 대해선 “한ㆍ미 FTA가 양국 간의 교역 발전을 위해서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서는 서로 이견이 없다”며 “그러나 FTA 협정 내용을 놓고 좀 더 미국에 유리하게 해야겠다, 우리 한국에게 좀 유리하게 해야겠다, 이런 논란은 있을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고는 “이런 정도의 한ㆍ미 간의 입장 차이는 너무나 당연한 것이고, 그것은 또 자연스러운 것이고, 또 한ㆍ미 관계를 보다 건강하게 발전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참석자 중 미국 웨스트포인트 육군사관학교(West Point Military Academy)에 다니고 있는 한국인 생도 장병우씨가 “리더십에 대한 조언을 해주실 수 있느냐”고 질문을 하자 문 대통령은 “제가 근무했던 특전사, 한국의 공수부대의 구호가 ‘안 되면 되게 하라’, 아마 영어로 하면 ‘nothing is impossible’ 정도 되겠다”고 한 뒤 “사실은 이게 별로 민주적인 것은 아니다. 그런데 군인으로서는 가져야 할 자세이기도 하다”고 답하기도 했다.
 
뉴욕=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