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우 "청와대, 송영무에 엄중 주의 조치는 어이없어"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 오종택 기자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 오종택 기자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이 19일 청와대가 전날 국회 국방위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비판한 송영무 장관에 대해 '엄중 주의' 조치를 내린 것과 관련해 "참으로 어이없다"며 "현직 국방부 장관에 대한 청와대의 이런 조치는 나라를 지키는 군과 국방부의 명예를 땅에 떨어뜨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소속인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힌 뒤 "주의를 받거나 경질돼야 할 대상은 장관이 아니라 문 특보"라고 지적했다.  
 
그는 "상임위에서 송 장관이 문 특보에 대해서 다소 거친 용어를 쓴 것은 사실이지만 송 장관은 현재 군을 지휘하고 국방을 책임진 실무 총책임자"라며 "현직 장관에 대해서 청와대가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알 수 있도록 이렇게 공개리에 주의 조치를 한 것은 매우 경솔하다"고 질타했다. 
 
김 위원장은 또 "국방부 장관을 정책적 혼선을 야기한 점을 들어 엄중 주의 조치했다는데 그럼 청와대는 국방부 장관의 견해는 틀렸고 문정인 특보의 견해는 옳았다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하면서 "문 특보는 미국에 가서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 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망언 등으로 상당한 물의를 일으킨 장본인"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유엔에서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출타 중인데, 현직 국방부 장관에 대해서 즉각적으로 엄중 주의 조치까지 내리게 된 절차와 배경도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대통령이 주의를 준 것인가 아니면 국민소통수석이 주의를 준 것인가. 만약 국무위원에 대해서 수석이 주의를 준 것이라면 이것은 심각한 국가 기강 문란"이라고 설명을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대북제재와 압박이 필요한 때 오히려 정책 혼선을 주는 발언을 하고 있는 문 특보를 경질해줄 것을 대통령께 건의한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