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려대 안암병원 2022년 6인실 없앤다

고려대 의료원이 2022년 완공 예정인 최첨단융복합의학센터 조감도. [사진 고려대 의료원]

고려대 의료원이 2022년 완공 예정인 최첨단융복합의학센터 조감도. [사진 고려대 의료원]

 
고려대 안암병원이 병원 옆 최첨단 융복합의학센터가 완공되는 2022년에 기준 병실을 현재 6인실에서 4인실로 낮출 계획이다.

병원 옆 최첨단 융복합의학센터 오는 26일 착공
2022년 완공 시점 맞춰 기준병실 4인실로 개선

병원 규모 2배 확대 되지만 150병상만 늘어
김효명 의무부총장 "연구 중심 병원 될 것"

 
고려대 의료원은 19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오는 26일 최첨단 융복합의학센터 착공을 앞두고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최첨단 융복합의학센터는 총면적 약 4만평(약 13만㎠) 규모로 약 3000억원을 들여 2022년 완공될 예정이다. 기존에 병원 면적은 약 2만 3000평(약 7만 6000㎠)으로 센터가 완공되면 현재 규모의 2배가량 병원이 확대된다.
 
반면 병상 수는 약 150병상만 는다. 이기형 고려대 안암병원장은 "안암병원의 병상 수는 현재 1051병상에서 1200병상으로 149병상이 증가한다. 대신 6인실을 없애고 기준 병실을 4인실로 개선할 예정"이라며 "이 밖에 중환자실·수술실을 확장하고 암·심장·뇌 신경 질환 특성화센터를 신설하는 등 의료의 질적 측면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의료원 측은최첨단 융복합의학센터를 '정밀 의학'의 '구심점'으로 삼을 계획이다. 최근 선정된 국가전략프로젝트 정밀의료사업(정밀의료 기반 암 진단·치료법 개발 사업, 정밀의료 병원 정보시스템(P-HIS) 개발 사업)과 함께 사물인터넷(IoT)·인공지능(AI) 등 첨단 의학 기술을 이곳에서 연구하고 의료 현장에 적극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김효명 고려대 의무부총장은 "최첨단 융복합의학센터의 건립과 함께 연구 중심의 새로운 의료기관 표본을 제시할 것"이라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