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주 한 하천서 20대 여성 알몸상태로 숨진채 발견

청주 흥덕경찰서 전경. [사진 충북경찰청]

청주 흥덕경찰서 전경. [사진 충북경찰청]

 
충북 청주의 한 하천 둑에서 20대 여성이 알몸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시신 주변서 속옷과 혈흔 발견…타살 가능성 무게

 
19일 청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40분쯤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장남천 둑에서 A씨(22·여)가 숨져 있는 것을 마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마을 주민은 경찰에서 “길을 가던 중 여성의 시신이 보였다”고 말했다.
 
발견 당시 이 여성은 옷이 벗겨진 상태로 둑 비탈 풀숲에 엎드려진 채 발견됐다. 시신 인근에는 원피스 형태의 옷과 속옷, 슬리퍼가 발견됐다. 소지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폭행을 당해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관계자는 “A씨의 머리가 함몰되는 등 둔기로 맞은 흔적이 발견돼 타살을 염두에 두고 용의자를 쫓고 있다”고 말했다. A씨 얼굴에서 심한 멍 자국도 발견됐다. 성폭행 흔적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19일 오전 충북 청주시 흥덕구 하천 둑길에서 나체 여성 시신이 발견돼 사건 현장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충북 청주시 흥덕구 하천 둑길에서 나체 여성 시신이 발견돼 사건 현장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시신이 발견된 곳은 인적이 드문 시골 마을 하천 둑이다. 콘크리트 둑길 위에는 혈흔이 남아 있었다. 경찰은 A씨가 전날 오후 폭행당한 뒤 숨졌을 것으로 보고 인근 폐쇄회로TV(CCTV)를 확인하는 등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