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스텔스기 F-22·F-35A 다음달 한국 온다…'ADEX 2017' 참가

미 공군의 F-22(좌)와 F-35A(우) [사진 태평양사, 중앙포토]

미 공군의 F-22(좌)와 F-35A(우) [사진 태평양사, 중앙포토]

다음 달 한국에서 열리는 국제 방위산업 전시회에 미국의 전략무기인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22와 F-35A가 동시에 전시된다.
 
국방부는 19일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17)를 다음 달 17∼22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개최한다"며 "미국의 F-22와 F-35A 등 첨단 전투기들이 참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 최강의 전투기로 통하는 F-22 '랩터'를 공개적으로 선보이는 것은 대북 경고 메시지도 담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최대 속력 마하 2.5 이상인 F-22는 지난해 2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직후 한반도에 전개된 바 있다. 적 상공 침투를 통한 정밀 타격이 가능해 방공망이 낙후한 북한이 가장 경계하는 전략 무기로 꼽힌다.  
 
F-35A는 우리 공군이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도입할 차세대 전투기로, 미국의 최신예 전투기 F-35의 기본형이다.  
 
F-22는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기지에서, F-35A는 미국 본토에서 올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전시회에는 F-22와 F-35A 시험 비행도 계획돼 있다.  
 
한편 우리 군도 전투기 F-15K, KF-16, 국산 고등훈련기 T-50, 기본훈련기 KT-1, 해상초계기 P-3, 해상작전헬기 링스, 국산 기동헬기 수리온(KUH-1), 공격헬기 아파치(AH-64) 등을 전시한다.
 
1996년 서울 국제에어쇼로 출발해 2009년 방산전시회로 통합된 아덱스(ADEX)는 국무총리를 명예대회장으로 하는 범국가적인 행사로 2년마다 한 번씩 열리고 있다. 아덱스 2017은 다음 달 17부터 22일까지 공군 서울공항에서 열린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