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대통령 ‘탈모’ 논란에 청와대 “탈모가 아니라 흰머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오후 제72차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뉴욕으로 떠나는 출국하는 장면에서 포착된 머리 모양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할 당시 찍힌 몇몇 사진에 문 대통령의 오른쪽 귀 윗부분이 비어 보였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2차 유엔총회에 참석차 18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하며 환송객들과 함께 전용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2차 유엔총회에 참석차 18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하며 환송객들과 함께 전용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속상해” “진짜 스트레스 정말 많이 받나 봐” “얼마나 힘드실까” 등의 댓글이 달린 출국 사진이 올라왔다. 이날 문 대통령이 전용기로 탑승하기 전에 근접해 찍은 사진도 오른쪽 뒷머리 쪽 형태 변화가 감지됐다. 지난 7월 5일 독일 공식 방문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출국하던 모습과는 다른 모습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UN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출국하고 있다. 오른쪽은 지난 7월 5일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독일 공식 방문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에 앞서 전용기로 오르고 있는 모습.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UN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출국하고 있다. 오른쪽은 지난 7월 5일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독일 공식 방문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에 앞서 전용기로 오르고 있는 모습. 청와대사진기자단

이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스트레스성 탈모라는 얘기도 나왔지만, 청와대는 ‘흰머리’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9일 한 매체를 통해 “탈모가 아니라 흰머리로 사진에 그렇게 찍힌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최근 어금니 2개를 절개하고 임플란트 시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