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이스피싱 범죄 가담한 고등학생들…"고액 알바로 생각"

[중앙포토]

[중앙포토]

 
고등학생들이 보이스피싱 조직 범죄에 가담해 현금 인출책 역할을 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보이스피싱을 중범죄가 아닌 단순 고액 아르바이트로 알고 발을 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인출금 5% 준다는 말에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과 접촉
동급생·졸업생까지 끌여들여 3개월간 약 10억원 인출
경찰 "보이스피싱 고액 알바로 생각…관련교육 강화"

 
대구 수성경찰서는 19일 고등학교 3학년 A군(18)과 이 학교를 졸업한 B씨(20)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 또 보이스피싱 범행을 돕거나 자신 명의로 된 통장을 개당 200만~300만원씩 받고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넘긴 38명을 각각 사기와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지난 3월쯤 스마트폰 채팅앱으로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의 광고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특정 계좌로 돈이 송금되면 이를 인출해 다른 계좌로 입금하는 고액 아르바이트가 있다는 내용이었다. 단순 송금 업무만으로 해당 금액의 5%를 챙길 수 있다는 설명도 붙어 있었다.
 
A군은 광고를 한 이들과 채팅앱으로 연락을 주고 받아 일거리를 얻었다. 3월 17일 오전 대구 북구 산격동 대구은행 자동현금인출기(ATM)에서 누군가가 입금한 2000만원을 현금으로 인출한 후 보이스피싱 조직이 알려준 계좌로 부쳤다. A군은 그 자리에서 2000만원의 5%인 100만원을 손에 쥘 수 있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사실 이는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의 속임수에 넘어간 C씨(46)의 돈이었다. C씨는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이 농협캐피털 직원을 사칭해 "저금리로 대출을 해줄 테니 기존 대출금을 갚으라"는 말에 속아 대포통장으로 돈을 부쳤다. 
 
쉽게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을 찾은 A군은 보다 원활한 업무를 위해 동급생과 1년 선배 졸업생들을 끌여들었다. A군과 같은 학교를 다니는 동급생 7명과 이 학교 졸업생 3명이 동업을 하게 됐다. A군은 이들에게 인출금의 1~2%를 챙겨줬다. 이들은 지난 6월 7일까지 피해자 206명이 송금한 9억8000여만원을 156차례에 걸쳐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송금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등학생들이 보이스피싱이 무거운 범죄라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고 단순히 쉽게 큰 돈을 벌 수 있는 고액 아르바이트로만 생각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대구경찰청. 대구=김정석기자

대구경찰청. 대구=김정석기자

 
이에 따라 경찰은 앞으로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보이스피싱 근절 교육을 강화할 방침이다. 대구경찰청은 지난 2월부터 고등학생 대상 대포통장 근절 현장 교육을 추진하고 있다.
 
안재운 대구경찰청 수사과 경감은 "현재 시행하고 있는 범죄예방교실을 학기별로 일정시간 배정해 교육을 정례화하고 청소년들이 고도화하고 있는 범행수법에 휘말리지 않도록 사전 교육을 통해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금융감독원 등 정부기관은 어떤 경우에도 대출을 해주겠다며 선금을 요구하거나 저금리 대출을 빙자해 미확인 계좌로 기존 대출금을 갚으라고 하지 않는다"며 "보이스피싱이 의심될 때는 절대 응하지 말고 즉시 112로 신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