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이은 이지스함 충돌사고 여파…미 해군 지휘관 줄파면

컨테이너 선박과 충돌해 우현이 심하게 파손된 미 해군 이지스 구축함 피츠제럴드함(위 사진). 평시 승조원실(아래 사진 왼쪽)과 사고 이후 모습(아래 사진 오른쪽) [사진 미해군]

컨테이너 선박과 충돌해 우현이 심하게 파손된 미 해군 이지스 구축함 피츠제럴드함(위 사진). 평시 승조원실(아래 사진 왼쪽)과 사고 이후 모습(아래 사진 오른쪽) [사진 미해군]

잇따른 이지스함 충돌사고 여파로 미군 내 책임자 문책이 계속되고 있다. 미군 기관지인 성조지는 “18일(현지시간) 미 태평양사령부 예하 제7함대 제70임무단장인 찰스 윌리엄스 소장과 제15구축함전대장인 제프리 베넷 대령이 파면됐다”면서 “이지스 구축함인 피츠제럴드함과 존 S. 맥케인함 등 사망자를 낸 충돌사고의 책임을 물은 것”이라고 이날 전했다.  

찰스 윌리엄스 소장 [미 해군]

제프리 베넷 대령 [미 해군]
미 해군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필 소여 7함대 사령관이 요청했다. 소여 사령관은 “(두 사람의) 지휘 능력에 대한 (장병들의) 신뢰감이 상실됐다”고 파면 이유를 밝혔다. 윌리엄스 소장은 일본 요코스카를 모항으로 하는 핵추진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CVN 76)을 필두로 7함대 예하 60척이 넘는 각종 함정을 사실상 관장해왔다. 베넷 대령은 수상함 전력 중 구축함을 진두지휘해왔다. 네이비타임스에 따르면 두 사람은 모두 지난해 임명됐다.

소장 1명·대령 1명 파면…이지스 구축함 지휘라인
7함대 사령관 "지휘 능력에 대한 신뢰감 상실됐다"

앞서 미 해군은 조셉 오코인 전 7함대사령관과 함께 두 사람을 보직 해임했었다. 오코인 전 사령관은 전역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이지스함 충돌사고 이후 파면된 7함대 소속 고위 지휘관은 6명으로 늘었다.
찰스 윌리엄스 소장(왼쪽)이 7함대를 방문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미 해군]

찰스 윌리엄스 소장(왼쪽)이 7함대를 방문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미 해군]

지난 6월 피츠제럴드함은 일본 남쪽 해상에서 필리핀 선적 대형 컨테이너 선박과 충돌해 7명의 승조원이 사망했다. 이 사고로 함장은 부상을 입었다. 이어 지난달 21일에는 매케인함이 싱가포르 동쪽 해상에서 라이베리아 선적의 유조선과 충돌해 수병 10명이 숨지는 사고가 났다. 아직 공식 조사결과가 발표되지 않은 가운데 두 사고 모두 미군 측의 실수로 인한 사고일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전·현직 해군 장교들을 인용해 “7함대 소속 이지스함을 타는 해군은 임무가 과중해 늘 수면 부족 등에 시달리면서도 훈련은 제대로 받지 못해 임무 숙련도가 떨어진다”며 “이런 조건에서 승조원들이 9000t급 대형 함정을 운행할 경우 실수가 생기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버스 운전사도 7함대 근무 스케줄 대로 일을 하지 않는다. 그럴 경우 불법이 될 것”이라며 “7함대를 합리적으로 운영했다면 이지스함 사고는 미리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충돌 사고 후 싱가포르 창이항에 도착한 매케인함의 측면에 큰 충돌 흔적이 남아 있다. [AFP=연합뉴스]

충돌 사고 후 싱가포르 창이항에 도착한 매케인함의 측면에 큰 충돌 흔적이 남아 있다. [AFP=연합뉴스]

태평양사령부는 충돌로 장기 수선이 필요한 이지스함 상황을 감안해 이를 대체할 이지스함 2척을 내년에 새로 배치할 계획이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계속되는 등 한반도 주변에서 일고 있는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판단이라고 해리 해리스 태평양사령관은 일본 지지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7함대는 미사일방어를 위해 7척의 이지스함을 운용했지만, 현재 사고가 난 2척의 이지스함이 배제된 상태다.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6척의 이지스함 가운데도 2척이 수리에 들어가 4척만 운용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