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벤츠·BMW 고가 외제차 위조 휠 '카피휠', 수백억원대 유통한 2명 구속

벤츠, BMW 등 고가의 수입 자동차의 휠을 위조한 '카피휠' 수백억원어치를 국내로 들여와 유통한 업자 2명이 적발돼 구속됐다. 이들이 들여온 휠을 대량으로 구입해 유통시킨 판매업자 6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대구·고양 등지에서 총 330억 상당의 휠 3만 2000여점 보관·유통

[사진 특허청 상표권 특별사법경찰]

[사진 특허청 상표권 특별사법경찰]

특허청 상표권 특별사법경찰은 19일 벤츠, BMW, 아우디 등의 카피휠을 들여와 유통·판매한 김모(55)씨 등 자동차 부품판매점 운영자 2명을 상표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이들로부터 카피휠을 대량으로 구매해 유통한 이모(54)씨 등 6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사진 특허청 상표권 특별사법경찰]

[사진 특허청 상표권 특별사법경찰]

구속된 김씨는 지난 2015년 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대구에서 카피휠 8300여점을 보관·유통한 혐의를, 또 다른 구속된 유통판매책 박모(55)씨는 2014년 3월부터 지난 5월까지 경기 고양시에서 2만 4000여점을 보관·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이들이 보관·유통한 휠은 각각 110억원, 200억원 상당에 달한다. 이들은 위조된 휠과 휠에 부착하는 벤츠, BMW 등 제조사의 상표를 따로 반입해 당국의 단속을 피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전국 500여곳의 자동차 정비업소 등을 유통·판매망으로 활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 특허청 상표권 특별사법경찰]

[사진 특허청 상표권 특별사법경찰]

자동차의 휠은 차량과 지면이 접촉하는 유일한 부분인 타이어와 더불어 차량의 중량을 지지하고 동력을 전달하는 데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한다. 안전성이 담보되지 않은 휠을 사용할 경우, 주행 도중 휠이 깨지거나 정품 휠 대비 약한 내구성으로 훼손될 가능성이 높아 사고 위험이 크다.
 
최철승 특허청 산업재산소자과장은 "위조 자동차 휠은 안전에 필요한 품질·성능테스트를 거치지 않아 운전자의 안전과 생명을 담보할 수 없고, 이를 제조·판매하는 행위는 매우 중대한 범죄"라며 "국민의 안전·건강과 직결되는 위조상품 유통행위 단속을 더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