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보훈처, 여성 등 독립 유공자 적극적으로 발굴키로

지난 14일 한국광복군 창군 제77주년 기념행사에서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지난 14일 한국광복군 창군 제77주년 기념행사에서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국가보훈처가 후손이 없거나 사회적 차별로 실태 파악도 제대로 되지 못했던 의병과 여성 독립운동가를 집중적으로 발굴하기로 했다. 특히 이름조차 파악하기 어려웠던 여성의 시대적 상황을 고려해 독립유공자의 제적 원부를 조사한다.
또 수형(受刑) 중심의 현행 포상 기준만으로는 독립운동가의 공헌과 희생을 제대로 판단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의견에 따라 수형 사실이 없더라도 독립운동 공적이 분명한 경우 포상을 하기로 했다.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19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독립유공자 발굴ㆍ포상 확대 계획을 발표했다.
 
보훈처는 이를 위해 독립운동의 공적을 확인하는데 기초가 되는 일제 강점기 재판 기록과 수형 자료를 전수 조사할 방침이다. 특히 국가기록원이 소장하고 있는 일제 강점기 판결문 100만 여장 중 독립운동과 연관성이 높은 보안법, 치안유지법 관련 기록부터 순차적으로 분석에 들어갈 계획이다. 또 즉결처분이 많아 참여 사실을 증명하기 어려운 3ㆍ1운동의 경우 범죄인명부 등 수형 기록을 중심으로 조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또 독립운동사 전문 연구기관인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를 활성화해 독립유공자 발굴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는 그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조상의 독립운동 사실을 입증하기 쉽지 않았고, 독립운동이 확인되더라도 현행 포상 기준이 높아 서훈되지 못한 경우도 있었다는 지적을 고려한 조치다.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잊힌 독립운동가를 끝까지 발굴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후속 조치이기도 하다. 
 
피우진 처장은 “억울한 분이 발생하지 않도록 독립유공자 한 분이라도 더 찾아내겠다”고 밝혔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