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P 카메라 해킹해 사생활 엿본 네티즌 50명 무더기 적발

일반 가정집이나 영업용 매장에 설치된 IP 카메라를 해킹해 사생활을 엿보거나 퍼나른 네티즌 50명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이들은 일상 사생활뿐 아니라 은밀한 장면까지 IP 카메라를 통해 지켜보고 퍼날렀다.
 

보안 허술한 카메라 노려 옷 갈아입는 모습 등 은밀한 장면 퍼날라
경찰, 직접 해킹하지 않고 퍼나른 피의자들에게도 '몰카 범죄'에 준해 처벌 방침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정보통신망 침해) 등 혐의로 IP카메라를 해킹한 임모(23)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전모(34)씨 등 1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또,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음란물 사이트에 이같은 엿보기 동영상을 퍼나른 김모(22)씨 등 3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임씨 등은 올해 4월부터 이달 초까지 IP 카메라 1402대를 해킹해 2354차례 무단으로 접속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보안이 허술한 카메라를 골라 해킹해 여성이 옷을 갈아입는 모습 등 사생활을 들여다보고, 이를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 등 37명은 이들이 음란물 사이트에 올린 동영상을 퍼나른 혐의를 받고 있다.
성인사이트를 중심으로 확산 중인 IP카메라 영상

성인사이트를 중심으로 확산 중인 IP카메라 영상

 
이들은 자신이 직접 해킹한 영상을 자랑과 함께 인터넷 사이트에 공개하면서 경찰에 덜미를 붙잡혔다. 적발된 피의자들은 "호기심에 불특정 여성들의 사생활을 엿보려 했다"고 경찰 조사 과정에서 진술했다. 경찰은 직접 촬영한 영상이 아니더라도 이를 퍼나른 37명에 대해서도 소위 '몰카 범죄'에 준한 성폭력특례법상 '카메라 이용 등 촬영' 혐의를 적용, 처벌한다는 방침이다.
 
IP카메라 엿보기 영상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IP카메라 엿보기 영상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경찰 관계자는 "유사 범죄피해를 막기 위해선 IP 카메라 사용자는 초기 설정된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바꾸고, 수시로 접속 로그기록을 확인해 타인의 무단 접속 여부를 체크해야 한다"라며 "관계 부처는 IP 카메라 제조·유통·설치·사용 등 모든 과정을 분석해 보안상 취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표준을 마련해 인증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IP 카메라 제조사는 사전에 인증된 특정기기에서만 영상에 접속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보안강화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