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송영무에 엄중 주의 조치"...국방부 "유념하겠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 강정현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 강정현 기자

청와대가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엄중 주의 조치를 내렸다. 18일 송 장관이 문정인 대통령외교안보특별보좌관의 발언을 가리켜 "학자 입장에서 떠드는 느낌이지 안보 특보로 생각되지 않아 개탄스럽다"고 비판 발언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국방부 측은 "유념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9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청와대는 송영무 장관의 국회 국방위원회 발언과 관련, 국무위원으로서 적절하지 않은 표현과 조율되지 않은 발언으로 정책적 혼선을 야기한 점을 들어 엄중 주의 조치했다"고 밝혔다.
 
송 장관의 발언은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나왔다. 송 장관은 문 외교특보의 발언을 겨냥해 "문정인 교수는 제가 입각하기 전에 한두 번 뵌 적이 있었지만 자유분방한 사람이기 때문에 상대할 사람이 아니구나(라고 생각했다)"라며 "학자 입장에서 떠드는 느낌이지 안보 특보로 생각되지는 않아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 특보가 핵 동결의 대가로 한·미 연합훈련 축소를 얘기하고 송 장관이 참수작전을 언급한 것을 부적절하다고 했다"고 말하자 송 장관이 이같이 말한 것이다.
 
또 송 장관은 "현 상태에서 북한에 대한 80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하는 것이 맞느냐"는 김동철 국민의당 의원의 질문에 "지원 시기는 굉장히 늦추고 조절할 예정이라고 (통일부로부터) 들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청와대의 이같은 메시지에 국방부는 이날 "향후 유념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