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똑같은 전화 통화인데 …백악관과 중국 외교부는 달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8일(미국 현지시간) 전화통화를 했다.  
백악관은 보도자료에서 “국제사회에 대한 북한의 계속적인 도발과 동북아시아의 안정을 해치는 행동에 대해 두 정상이 논의했다”며 “두 정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엄격한 집행(vigorous enforcement)을 통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최대화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백악관 "북한에 대한 압박 최대화 약속"
중국은 11월 트럼프 방중 관련 대화 부각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중앙포토]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중앙포토]

하지만 중국 외교부의 브리핑은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조한 백악관의 발표와는 뉘앙스가 달랐다. 
한반도 문제에 대해선 “양국 정상이 현재 한반도 정세에 의견을 교환했다”는 내용만 담았고, 트럼프 대통령의 11월 중국 방문과 미ㆍ중 관계 발전에 대한 두 정상의 언급을 주로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밀접한 소통과 양호한 업무 관계를 유지해 만족스럽다. 연내 중국 국빈 방문을 기대하고 있으며 이번 방문이 양국 관계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고, 이에 시 주석이 “공동 관심사에 대해 자주 소통하게 돼 매우 기쁘다. 양국은 광범위한 공동 이익이 있고 현재 각 분야에서 협력이 양호하다”고 답했다는 것이다. 시 주석은 또 “트럼프 대통령의 연내 방중을 중시하고 있으며, 이번 방중이 풍부한 성과를 거둬 양국 관계에 새로운 동력을 주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총회에 취임 후 처음으로 참석해 19일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반면 시 주석은 이번엔 뉴욕을 찾지 않았다. 앞서 두 정상은 북한의 6차 핵실험 감행 사흘만인 지난 6일 45분 동안 통화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