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5억대 ‘함바비리’…경찰, LHㆍ시공사 간부들 수사

경찰이 ‘함바’ 운영권을 둘러싼 금품로비 정황을 잡고 LHㆍ시공사 간부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중앙포토]

경찰이 ‘함바’ 운영권을 둘러싼 금품로비 정황을 잡고 LHㆍ시공사 간부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중앙포토]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시공사 고위 간부들이 건설현장 식당(함바) 브로커에게 35억원대의 금품과 향응을 받은 혐의가 포착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LH와 건설사 간부 20여명 입건…
전국 20여개 아파트 건설현장 함바 넘겨
대형건설업체 등 수사 확대

부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35억원대 배임증재 등 혐의로 함바브로커 한모(53)씨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또 경찰은 한씨로부터 1억원을 받은 시공사 상무이사 김모(45)씨를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했다. 또 경찰은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LH 남모부장 등 간부 5명과 시공사 간부 15명 등을 입건해 조사 중이다.  
 
브로커 한씨는 2014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LH가 발주하거나 시행한 경기 충청 등 전국의 아파트 건설현장 10여곳의 함바 운영권을 따내기 위해 LH 간부 5명에게 1500만에서 5500만원의 뇌물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한씨는 11개 아파트 시공사 간부 16명에게 1000만에서 9억4000만원의 뇌물을 건넨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한씨가 제공한 뇌물과 향응 규모가 모두 3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한씨를 통해 LH 간부들이 을의 위치에 있는 시공사 간부들에게 한씨가 소개하는 업자에게 함바 운영권을 주도록 압력을 행사했다는 진술을 상당 부분 확보했지만 LH 간부들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한씨의 스마트폰에서 LH 간부 등에게 금품이나 향응을 제공한 기록 수천 건을 확보해 정밀 분석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현재 한씨 등은 올해 7월 이들 혐의에 대해서는 재판이 확정돼 징역 2년에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풀려난 상황이다. 한씨는 경기도 등지에서 함바 식당 1∼2곳을 여전히 운영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일부 혐의로만 우선 기소돼 집행유예 판결이 난 것으로 보인다”면서 “추가 혐의가 드러난 만큼 이들에 대해 다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