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택공사 비리’ 혐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경찰 출석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김경록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김경록 기자

19일 자택 인테리어서 공사에 회삿돈을 쓴 혐의를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회삿돈을 유용한 혐의로 경찰에 출석했다.  
 
조 회장이 이날 오전 10시에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조 회장은 ‘공사비용이 빼돌려진 사실을 알고 있었느냐. 직접 지시했나’ 등의 취재진의 질문에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만 답변하고 조사실로 이동했다.  
 
조 회장은 지난 2013년 대한항공 인천 영종도 호텔 공사비에서 30억원을 빼돌려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 인테리어에 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인테리어 업체의 탈세 혐의를 수사하던 중 자금이 빼돌려진 정황을 포착하고 대한항공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조 회장 조사가 끝나는 대로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에 대한 조사도 검토할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