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국정원 '박원순 제압문건'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 檢 고발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국정원 '박원순 제압문건' 등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종북좌파라 낙인, 아들에 대한 병역 의혹 제기, '대기업 기부 강요' 허위사실 유포"
"무상급식, 마을공동체 사업,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도시재생정책 등 제압 당해"

박원순 서울시장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핵심 시정목표로 내걸고 관련 정책을 추진해왔다. [중앙포토]

박원순 서울시장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핵심 시정목표로 내걸고 관련 정책을 추진해왔다. [중앙포토]

 
박 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의 적폐청산 TF 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권력을 남용해 민주주의의 근간을 해치는 이런 적폐는 청산되어야 한다"며 "서울시와 서울시민, 저는 이 전 대통령을 고소·고발한다"고 밝혔다.
 
국정원 개혁위원회의 조사 결과, 지난 2011년 11월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이 박 시장을 종북인사로 규정하고 박 시장에 대한 견제방안 마련을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국정원의 담당 부서는 이른바 '박원순 제압문건'으로 불리는 '서울시장의 좌편향 시정운영 실태 및 대응방안' 문건을 작성해 원 전 국정원장에게 보고하고 심리전단 등에 배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시장은 "저와 제 가족 뿐만아니라 청년 실업자 제압, 비정규직 노동자, 서울시민을 향한 제약 등 그동안 제 자신과 제 가족에 대한 근거없는 음해와 댓글로 공격을 일삼았다"며 "종북좌파라는 딱지와 낙인, 아들에 대한 병역 의혹 제기, 대기업에 기부를 강요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박원순 제압문건'을 작성한 국정원과 이 전 대통령을 비판했다.
 
이어 "무상급식, 마을공동체 사업,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도시재생정책 등 새로운 도전도 다 모두 제압을 당했다"며 "정권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시민의 삶과 도시의 발전을 방해했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며 "적폐청산 TF와 함께 적폐를 청산하고 시민의 인권을 지키는 상식있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