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방카처럼 성형해주세요” 미 여성들 열풍

[사진 멜라니아 인스타그램]

[사진 멜라니아 인스타그램]

이방카 트럼프 [AP=연합뉴스]

이방카 트럼프 [AP=연합뉴스]

 이제까지 제니퍼 로페즈, 킴 카다시안, 안젤리나 졸리, 스칼렛 요한슨의 사진을 들고 와 성형 상담을 하던 미국 여성들이 바뀌었다. 이제 최신 유행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35) 혹은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47) 여사 스타일로 고치는 것이다.
 

지난해 대선 경선 이후 수만 달러 들여 척척
영국선 케이트 세손빈 인기 "TV 노출 영향"

영국 일간 가디언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여성들 사이에서 두 여성의 용모를 원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며 일부는 이 같은 시술과 성형에 수만 달러를 척척 쓴다고 전했다.  
 
텍사스주 휴스턴의 성형외과의 프랭클린 로즈에 따르면 “이방카는 성형 수술의 새 아이콘”이다. 지난 여름 제니 스튜어트라는 이름의 37세 여성은 그의 병원에서 6시간에 걸친 코 성형, 지방흡입, 힙업, 눈꺼풀 올리기 시술을 받고 이방카 스타일로 거듭 났다. 당시 비용은 3만 달러(약 3400만원). 때로는 이 두배의 '견적'이 나오기도 한다. 이 병원은 ‘멜라니아 변신 패키지’도 제공한다.
 
뉴욕 어퍼이스트사이드 구역의 성형외과의 노먼 로웨에 따르면 지난해 공화당 대선 경선 이래 이같은 유행이 일기 시작했다. 일주일에 한 명꼴로 찾아와 필러와 보톡스 시술 등을 받고 있다고 한다.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에서도 이 같은 의뢰가 가끔 있다. 쁘띠 시술(본격 외과 수술이 아닌 성형)로 이름난 에쇼 클리닉의 창립자 티지언 에쇼는 “이방카를 닮고 싶어하는 의뢰인이 몇몇 있었다. 최근엔 턱 라인을 그렇게 잡아줬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요즘 영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모델’은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빈이라는 게 전문가들 사이에서 정설이다.
케이트 미들턴 영국 왕세손빈과 그의 품에 안겨 있는 샬럿 공주. [연합뉴스]

케이트 미들턴 영국 왕세손빈과 그의 품에 안겨 있는 샬럿 공주. [연합뉴스]

 
최근 멜라니아 여사가 허리케인 피해 현장을 방문할 때 킬힐(10㎝ 이상 높은 굽의 구두)을 신어 논란이 됐듯 이들의 패션 스타일과 국정에 임하는 태도는 종종 언론에서 논란이 된다. 그럼에도 멜라니아 여사와 이방카는 트럼프 대통령보다 인기가 있다. 지난 7월 공개된 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멜라니아(46%)와 이방카(44%)의 호감도는 모두 트럼프(38%)를 넘었다.
 
같은 달 폭스뉴스가 의뢰한 여론조사에선 멜라니아의 인기는 한 달 전보다 16%포인트 오른 51%로 나왔다. 다만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취임 후 반년이 흐른 시기에 미셸 오바마가 누렸던 인기(73%)에는 한참 못 미친다.
 
가디언은 두 사람이 미국 여성들 사이에서 ‘성형 선망’의 대상이 되는 것은 자연스러운 트렌드의 변화라고 풀이했다. 뉴욕의 성형외과의 알란 마타라소는 “매력적이고 인기 있는 인물이 TV에 자주 등장하면 거기에 영향을 받는다. 이건 자연스러운 본성이다”라고 말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