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라인 음란정보 유통 2위는 트위터...1위는?

마이크로블로그 SNS인 텀블러에 '알바'를 검색하면 적나라한 음란광고와 음란물이 여과없이 노출된다. [텀블러 캡처]

마이크로블로그 SNS인 텀블러에 '알바'를 검색하면 적나라한 음란광고와 음란물이 여과없이 노출된다. [텀블러 캡처]

온라인에서 음란정보 유통으로 시정 요구를 가장 많이 받은 서비스는 미국의 야후가 서비스 중인 마이크로블로그 '텀블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은 19일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근거로 이같이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2015∼2017년 6월) 동안 성매매·음란 정보 유통으로 시정 요구를 받은 게시글은 총 16만 2793건이었다. 연도별로 따지면 2015년에 5만 695건, 작년 8만 1898건으로 증가 추세다. 올해는 상반기를 기준으로 3만 200건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올해를 기준으로 전체 시정 요구 건수 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서비스는 텀블러로 나타났다. 전체 시정 요구의 70% 이상을 차지한다. 텀블러에 대한 시정 요구 건수 비중은 2015년 9477건(17%), 작년 4만 7480건(58%)으로 급증했다. 올해는 2만 2468건(74%)에 이른다.
 
시정 요구 건수를 서비스별로 보면 텀블러(7만 9425건), 트위터(1만 8789건), 카카오(8202건), 포토슈가(7439건), 네이버(457건) 순이다.
 
민 의원은 "(소셜미디어는) 이메일 주소와 비밀번호만 설정하면 가입이 가능한 손쉬운 절차와 익명성 때문에 (각종 음란정보의) 전파 속도가 빠른 것으로 알려졌다"며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경찰 등 관계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시정 요구 및 제재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