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여자는 열등해' 발언...강경화 "철저히 조사"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 공동취재단]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 공동취재단]

외교부 간부가 '여자는 열등하다'고 발언한 사실이 보도된 이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도 조사에 착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18일 해당 보도를 접한 이후 "성차별은 용납할 수 없다"며 "철저하게 진상을 조사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한 일간지에서는 외교부의 A국장이 지난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저녁 식사를 하는 자리에서 "여자는 열등하다"고 발언했다고 전했다. A국장은 "나 때는 여자들이 공부도 못해서 학교에 있지도 않았는데 어떻게 역전된 거냐"며 "육아는 기쁨인데 여자들이 피해의식에 너무 빠져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외교부 간부의 발언에 대해 외교부 감사관실이 조사에 나섰고, 청와대 민정수석실도 조사에 들어갔다.
 
그러나 함께 자리에 있던 다른 기자들은 "여성 비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동석했던 외신 소속 기자는 "맥락은 외교부, 그리고 사회 전반적으로 (여성이) 오히려 '우등'하다는 것으로 이해했다"고 밝혔다. 해당 기자는 이러한 내용의 증언을 진상조사나 징계위에서도 증언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다른 남성 기자도 "A국장이 '예전에는 여자들이 공부도 못하고 열등했는데 지금은 공부도, 일도 더 잘한다'고 했다"며 "'나도 여직원들에게 일 시키는 것이 더 마음 놓인다' '강경화 장관도 아주 잘하고 있다'는 얘기를 여러 번 했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