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주운전 물의' 루니, 소속팀서 벌금 폭탄 맞았다

웨인 루니. [사진 에버턴 홈페이지]

웨인 루니. [사진 에버턴 홈페이지]

음주 운전으로 유죄 판결을 받아 이미지에 먹칠을 한 축구스타 웨인 루니(31)가 소속팀 에버턴(잉글랜드)으로부터 거액의 벌금을 부과 받았다.

에버턴, 2주치 주급 4억6000만원 벌금 부과
법원, 면허정지 2년 사회봉사 100시간 판결

 
루니는 지난 1일 음주운전 혐의로 영국 현지 경찰에 체포된 뒤 보석으로 풀려났다. 이로 인해 지난 18일 잉글랜드 스톡포트 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아 운전면허 2년 정지와 함께 100시간 사회봉사 명령을 받았다. 루니가 음주 상태로 차량을 운전할 당시 임신 중인 아내 콜린이 아닌 다른 여성을 차량에 태운 사실이 함께 밝혀져 비난이 고조됐다.
 
음주운전 혐의로 재판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는 웨인 루니. [BBC 방송화면 캡처]

음주운전 혐의로 재판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는 웨인 루니. [BBC 방송화면 캡처]

최근 4연패로 부진의 늪에 빠져 있는 에버턴은 간판 공격수 루니의 음주 사실이 밝혀지자 자체 징계를 내렸다. 로날드 쿠만(네덜란드) 에버턴 감독이 직접 30만 파운드(4억6000만원)라는 거액의 벌금을 루니에게 부과했다. 올 시즌 주급 15만 파운드(2억3000만원)를 받는 루니에겐 2주치 주급에 해당하는 액수다. 이와 관련해 루니는 "에버턴의 팬들과 회장, 감독 등 모든 구단 관계자들에게 잘못을 빌고 싶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실수를 저질렀다"며 머리를 숙였다.
 
루니는 올 시즌 초반 정규리그와 컵대회를 합쳐 6경기에서 2골을 기록 중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