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명 커피전문점 위생불량 적발사례 1위는 카페베네”…스타벅스는?

커피 프랜차이즈 위생단속 적발 현황(2013∼2017.6). [자료 김명연 자유한국당 의원실]

커피 프랜차이즈 위생단속 적발 현황(2013∼2017.6). [자료 김명연 자유한국당 의원실]

대형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에 대한 위생관리를 실시한 결과 카페베네, 탐앤탐스, 이디야, 엔젤리너스, 할리스 등의 순으로 적발 건수가 많았다. 이들 매장은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판매하는 등 부실한 위생관리로 지난 4년 반 동안 400번 넘게 적발된 것으로 조사됐다.  
 

김명연 의원 “유명 커피전문점 4년간 위생불량 400건 적발…
적발건수 카페베네 > 탐앤탐스 > 이디야 >
앤젤리너스 > 할리스커피 > 투썸앤플레이스 >
파스쿠치 > 백다방 > 스타벅스 >
커피빈 > 나뚜르엔젤리너스 순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명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제출받은 ‘커피 프랜차이즈 위생단속 적발 현황’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11개 커피 프랜차이즈 업소의 식품위생법 위반 사례는 총 403건이었다.
 
업체별 적발 건수를 보면 카페베네가 99건(24.6%)으로 전체의 4분의 1을 차지했고, 탐앤탐스 64건(15.9%), 이디야 60건(14.9%), 엔젤리너스 48건(11.9%), 할리스커피 36건(8.9%), 투썸앤플레이스 31건(7.7%), 파스쿠치 20건(4.96%), 백다방 19건(4.7%), 스타벅스 12건(3.0%), 커피빈 11건(2.7%), 나뚜르엔젤리너스 3건(0.7%) 순이었다.
 
위반 내용에는 비닐, 손톱 등 이물질 혼입 28건, 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 및 보관 27건, 위생 환경 불량 21건, 위생교육 미실시 114건, 무단 영업장 확장 49건 등이 있었다. 적발업체가 식약처로부터 받은 처분은 과태료부과 148건, 시정명령 139건, 과징금 부과 43건이었다.  
 
김 의원은 “살충제 계란, E형 간염 소시지 파문으로 식품위생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매우 높은데, 유명 커피전문점들이 매년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되고 있다는 것은 큰 문제”라며, “유명 프랜차이즈 가운데서는 대기업들이 운영하는 곳이 많은데 점포수를 늘리기보다 소비자를 위한 위생관리에 더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식품위생법 시행령에 따르면 이물혼입ㆍ영업장 이외의 영업은 시정명령 대상으로 즉시 법규를 따라야 한다. 이에 따르지 않으면 영업정치 처분을 받는다. 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 및 보관은 원칙적으로 영업정지 15일 처분을 받지만, 대부분은 과징금 납부로 대신한다. 과징금은 연간 매출액에 따라 최소 5만원에서 최대 367만원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