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공무원 복무조례 개정해 '퇴근후 SNS 업무지시' 근절 나선다

서울시가 공무원들에 대한 '퇴근 후 SNS 업무지시' 근절에 나선다. 또, 주요 정책을 심의·결정하는 160개 위원회의 위원 중 여성의 비율을 40% 이상으로 높이기로 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서울시 조례·규칙심의위원회는 19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조례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심의위가 의결한 '서울시 지방공무원 복무조례' 개정안에 따라, 공무원은 업무 외 시간에 문자 메시지나 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통해 업무지시를 받지 않게 된다. 또, 서울시장이 공무원의 휴식권을 보장하고, 근무 외 시간에 사생활이 침해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겨있다.
 
앞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근무 외 시간에 카카오톡 등 SNS, 메신저를 통한 업무지시를 금지하겠다고 밝히면서 공직사회 내 '퇴근 후 메신저 지시 금지'는 확산하는 모양새다. 지난달 서울 서초구는 이를 위한 '실천결의문'을 채택하기도 했다.
 
그래픽:유수경 디자이너

그래픽:유수경 디자이너

한편, 서울시는 '여성 승진목표제'를 운영해 서울시의 5급 이상 여성관리자의 비율을 현재 20% 초반대에서 더 끌어올리고, 조례 개정을 통해 여성위원 비율이 40%에 못 미치는 68개 위원회(전체 160개)의 여성위원 비율을 40% 이상으로 올리기로 했다. '특정 성별이 위촉직 위원의 10분의 6을 넘을 수 없다'는 양성평등법에 맞춰 조례를 개정한 것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