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퍼푸드' 아보카도 인기 훨훨…6년새 수입량 6배 증가

요리뿐 아니라 화장품 등에도 사용되면서 '수퍼푸드'로 불리는 아보카도의 인기가 날로 치솟고 있다. 아보카도의 인기는 급증하는 수입량으로 대변된다. 최근 6년 사이, 수입량이 6배 증가한 것이다.
 
아보카도 [중앙포토]

아보카도 [중앙포토]

관세청 수입 통관량 기준, 아보카도의 수입량은 지난 2010년 457톤에서 지난해 2915톤으로 급증했다. 올해엔 이보다 1.7배 늘어난 5000톤에 달할 전망이다.
 
아보카도는 수입량뿐 아니라 실제 마트에서의 판매량도 급증하고 있다. 19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창고형 할인점 롯데 빅마켓에서 아보카도의 수입과일 매출액 순위는 2015년 11위에서 올해 6위로 다섯 계단 올랐다. 올해 매출 신장률은 36.1%에 달해 수입과일 중 최고를 기록했다.
 
아보카도엔 단백질이 다량 함유됐을뿐 아니라 티아민, 리보플래빈, 비타민A 등 11종의 비타민, 칼슘, 인, 철 등 미네랄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기네스북은 아보카도가 전 세계의 생식중인 과실 중 가장 영양가가 높은 과일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