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서 투신해 사망한 서울시 공무원…母 “업무 힘들다 했다”

공무원이 투신해 숨졌다. [중앙포토]

공무원이 투신해 숨졌다. [중앙포토]

서울시청 소속 공무원이 거주하던 아파트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서울 도봉경찰서에 따르면 18일 오전 10시쯤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 인도에 서울시 공무원 A씨(28)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이 아파트 14층 계단에서 A씨의 가방이 발견됨에 따라 그가 투신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7급 공채로 공직생활을 시작한 A씨는 올해 초부터 예산 관련 업무를 맡아 왔다. 그러다 최근 예산 편성 작업 시기와 맞물려 업무량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지난 2015년부터 서울시청에서 근무했고 올해 초 부서를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가 평소 자주 “‘업무가 힘들다’고 말했다”는 A씨 어머니 진술을 토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A시는 어머니와 단둘이 아파트에서 살았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A씨의 휴대전화 등을 추가로 확인할 계획”이라며 “시청 동료들과 A씨 어머니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