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하원 10선' 만줄로 KEI 소장 "美,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허용 않을 것"

10선의 미국 하원의원이자 하원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 소위원장 출신인 도널드 만줄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이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와 관련해 "미국 정부가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도널드 만줄로 KEI 소장(오른쪽에서 두번째)과 트로이 스탠거론 연구원(맨 왼쪽) [연합뉴스]

도널드 만줄로 KEI 소장(오른쪽에서 두번째)과 트로이 스탠거론 연구원(맨 왼쪽) [연합뉴스]

 
만줄로 소장은 18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열고 "1991년 미국이 전술핵을 철수한 목적은 관계를 증진하고 '핵 없는 한반도'를 위한 본보기가 되게 하려는 것이었다"면서 "이러한 이유로 미국은 전술핵 재배치를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한반도에 전술핵이 배치되면 북핵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할 수 없게 되며, 한반도 비핵화라는 의미 있는 목표를 향한 활동의 도덕적 토대를 잃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트로이 스탠거론 KEI 연구원은 "전술핵으로 북한을 억제할 수 있느냐"며 "전술핵 재배치는 심리적 억지 효과가 있을 수 있으나 현실적으로 유용성이 크지 않다"는 입장을 내놨다. "미국은 전술핵보다 훨씬 폭발력이 강한 무기를 갖고 있다"며 "핵무기를 장착한 잠수함이 언제든 북한을 공격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스탠거론 연구원은 "한반도에 미국의 전술핵이 재배치될 경우, 북한도 전술핵을 만드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