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이용호 외무상, 20일 뉴욕 도착예정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하는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오는 20일(현지시간) 뉴욕 존에프케네디(JFK) 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에 입국한 다음 1주일 동안의 방미 활동에 들어간다고 유엔 관계자가 18일 밝혔다.
 

22일 기조연설에서 핵과 미사일 개발 정당성 강조예정
23일엔 구테흐스 총장 면담...뉴욕채널 재가동도 관심

북한 이용호 외무상

북한 이용호 외무상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이 외무상은 20일 입국한 뒤 23일 유엔본부 사무국 건물 27층 회의실을 방문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한다. 구테흐스 총장은 “필요하다면 언제든 대화 촉진에 기여하는 어떠한 역할도 할 준비가 돼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어 양측의 만남에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이 외무상은 22일 오전 유엔내 개발도상국의 연합체인 77그룹(G-77) 연례장관회의 개회식에 참석한 뒤 같은 날 오후 총회 ‘일반토의’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당초 25일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었으나 앞당겨졌다.
그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 기조연설에서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정당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외무상은 26일 출국에 앞선 체류기간 중 우호국 외교관들과의 양자접촉 이외에도 유엔인도적지원조정실(OCHA),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아동기금(UNICEF), 유엔세계식량계획(WFP) 등 인도주의적 대북지원을 담당한 유엔 기구 관계자들과 국제적십자위원회(ICRC)를 비롯한 국제단체 대표들과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외무상이 23일 오후 유엔본부 제7 회의실에서 열릴 예정인 아세안-유엔(ASEAN-UN) 장관회의에 참석할 경우 회의 참석이 예정돼 있는 강경화 한국 외교부장관과 두번재 만남을 이어갈 수 있다. 강 장관과 이 외무상은 지난 달 7일 아세안지역안보포럼인 ARF 참석차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한 자리에서 잠시 인사를 나눈바 있다.
 
이 외무상의 뉴욕 방문 기간동안 가동을 멈춘 것으로 알려진 뉴욕채널을 통해 미 국무부 고위인사와 만남이 이뤄질지도 관심이다.   
 
또 유엔 외부 행사로는 유일하게 재미 교향악단 ‘우륵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23일 오후 맨해튼 ‘머킨 콘서트홀’에서 마련한 ‘10.4 평화번영선언 제10주년 기념음악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 악단의 단장이자 지휘자인 크리스토퍼 리(한국명 이준무)는 미국 내 대표적 친북성향 한인단체인 재미동포전국연합회의 문화예술분과위원장 겸 동부지역연합회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