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달라진 文 대통령 뒷머리 보고 안쓰러워하는 반응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UN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출국하고 있다. 오른쪽은 지난 7월 5일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독일 공식 방문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에 앞서 전용기로 오르고 있는 모습.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UN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출국하고 있다. 오른쪽은 지난 7월 5일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독일 공식 방문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에 앞서 전용기로 오르고 있는 모습.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제72차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뉴욕으로 떠나는 출국하는 장면에서 포착된 머리 모습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1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속상해” “진짜 스트레스 정말 많이 받나봐” “얼마나 힘드실까” 등의 댓글이 달린 출국 사진이 올라왔다. 이날 문 대통령이 전용기로 탑승하기 전에 근접해 찍은 사진도 오른쪽 뒷머리 쪽 형태 변화가 감지됐다. 지난 7월 5일 독일 공식 방문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출국하던 모습과는 다른 모습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2차 유엔총회에 참석차 18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하며 환송객들과 함께 전용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2차 유엔총회에 참석차 18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하며 환송객들과 함께 전용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지지자들의 우려대로 스트레스성 탈모로 인한 것인지, 공항의 바람에 의해 헤어스타일이 잠시 흐트러진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