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동차] 독보적 2.0 디젤 엔진, 반자율 주행 기능 업그레이드 … 차원이 다른 '왜건'

타봤습니다   볼보 크로스컨트리 
볼보가 크로스컨트리 라인업의 최고급 모델을 내놨다. 모델명은 ‘크로스컨트리’다. S90의 왜건형 모델인 V90의 키를 높인 모델이다. 볼보는 왜건형 모델을 꾸준히 선보여왔다. [사진 오토뷰]

볼보가 크로스컨트리 라인업의 최고급 모델을 내놨다. 모델명은 ‘크로스컨트리’다. S90의 왜건형 모델인 V90의 키를 높인 모델이다. 볼보는 왜건형 모델을 꾸준히 선보여왔다. [사진 오토뷰]

볼보의 ‘크로스컨트리’는 스웨덴의 험난한 지형과 거친 날씨 속에서 강력한 주행과 안락함을 주기 위해 만들어진 차다.
 

다양한 노면에서 강력한 주행
코너링성능, 핸들링도 안정적

우선 토르의 망치라고 불리는 누운 ‘T’자형 주간 주행등이 눈길을 끈다. 안쪽으로 오목한 형태의 디자인을 가진 라디에이터 그릴은 고급스러운 느낌을 키운다. 크로스컨트리를 측면에서 바라본다. 키가 큰 왜건 자동차로 보인다. 다양한 노면 환경에서 달릴 수 있도록 지상고를 210㎜로 높였다. 이를 통해 보편적인 SUV와 비슷한 수준의 지상고를 갖게 됐다.
 
뒷모습에서 눈길을 끄는 넓은 면적 유리창은 탁트인 후방 시야를 확보하게 해준다. 고급 모델답게 전동으로 작동하는 리프트게이트도 달았다. 트렁크를 열 때 상단부 덮개가 자동으로 펼쳐지고 닫히는데 골프백 도난 등을 예방할 수 있다.
 
인테리어 분위기는 볼보의 고급 세단 S90과 동일하다. 천연 우드 트림과 나파 가죽, 각종 박음질과 금속 장식으로 고급스러움을 키웠다. 계기판과 센터페시아 모니터도 시원스럽게 많은 정보를 제공한다. 바워스 앤 윌킨스(B&W) 스피커도 풍부한 사운드를 뿜어낸다.
 
볼보는 시트를 편안하게 잘 만든다. 인체공학 등등 복잡한 요소를 머릿속에 담지 않고 착석만 해봐도 편하다는 느낌을 쉽게 받는다. 뒷좌석 등받이도 적당한 각도를 갖고 있어 장거리 여행이 편하다. 고급 세단의 실내 분위기에 SUV의 트렁크 공간을 결합했다고 보면 된다.
 
시동을 걸면 나지막이 ‘겔겔’거리는 디젤 특유의 음색이 들린다. 평균적인 수입 디젤차 수준인데 일단 달리기 시작하면 소음이 크게 줄어든다. 전문 장비로 측정한 결과 시속 80㎞ 정도로 달릴 때 58.5dBA 내외의 수치를 보였는데 일반적인 승용차들의 소음 수준인 60dBA와 비교하면 정숙한 편이다.
 
지상고를 높인 크로스컨트리이기에 SUV의 승차감을 기대했지만 유럽차스러운 단단함을 갖고 있었다. 튀는 승차감이 아니다. 지상고가 높은 모델치고 의외일 뿐. 헐렁거리지 않게 적당히 조여진 감각이 좋았다.
 
볼보의 디젤 엔진은 엔진 회전수가 4000 rpm을 넘어도 꾸준히 힘을 낸다. 크로스컨트리의 D5 엔진도 그랬다. 이 엔진은 235마력과 48.9kg.m의 최대 토크를 갖는다. 성능 좋다는 BMW, 벤츠, 아우디의 2.0리터 디젤 엔진도 볼보의 2.0 디젤 엔진 성능을 따라잡지 못한다. 아이신이 만든 8단 변속기의 성능도 훌륭하다.
 
반자율 주행 기능인 파일럿 어시스트 II의 완성도 역시 상당했다. 속도를 올리거나 내리는 것도 부드럽다. 센서의 차간거리 인식 범위도 넓은 편에 속해 끼어드는 차량까지도 인식한다. 차선 중앙도 잘 잡는다. 단순히 차선을 넘었을 때 보정해 주는 기능과 차원이 다르다.
 
코너링 성능과 핸들링도 좋았다. 지금의 BMW는 느슨한 느낌을 주는 물렁한 셋업을 즐긴다. 만약 달리는 느낌 충만한, 예전 BMW 스타일로 전륜구동 왜건을 만든다면 지금의 크로스컨트리 느낌이 아니었을까?
 
시속 100~110㎞ 주행 환경에서 19.6㎞/L의 연비도 기록했다. 도심에서는 약 11㎞/L 내외의 성능을 보였는데 차량 등급, 무게로 볼 때 좋은 성능이다. 
 
오토뷰=김기태PD kitaepd@autoview.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