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박근혜 5촌 피살사건 재수사 적극 검토…광역수사대 배당”

경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살인사건 피해자 유족이 진범을 찾아 달라며 고소장을 낸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배당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정훈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8일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피해자 박용철씨 유족이 경찰청에 고소장을 냈다"며 "사건이 내려오면 광역수사대에 배당하고, 수사 여부를 경찰청과 상의해 진행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김 서울청장은 “지난달 발족한 경찰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에서 이 사건을 조사한다는 이야기도 있다”며 “위원회와 함께 조사하든지 방식을 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박 전 대통령 5촌 조카 살해사건의 경우 경찰청 진상조사위원회에서도 다룰 예정이라 수사 분담 여부를 논의해야 하기 때문이다.  
 
5촌 조카 살해사건은 박 전 대통령과 동생들의 육영재단 운영권 다툼이 계속되던 2011년 9월 박용철씨가 북한산 등산로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수사기관은 당시 북한산 중턱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박 전 대통령의 다른 5촌 박용수씨가박씨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결론짓고 수사를 종결했다.
 
하지만 두 시신에서 마약성분이 들어간 졸피뎀 등이 검출돼 타살 의혹이 제기됐다. 박용철씨 유족은 여러 정황상 박용수씨가 아닌 제3의 인물이 청부살인을 저질렀을 개연성이 있고, 박씨의 죽음에 정치적 배후가 있다고 주장해 왔다. 유족은 지난 15일 경찰청에 재수사를 요구하는 고소장을 냈다.
 
유족과 대리인은 “유도선수 출신의 건장한 망인을 왜소한 체형의 박용수 씨가 여러 차례 흉기로 내리쳤다는 살해방법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며 “제3의 인물에 의해 살해된 것이 아닐까 하는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망인이 스스로 목을 맨 것이 아니라는 법의학 전문가들의 의견도 있다”며 “살인청부업자들로부터 살해를 당했을 가능성에 대해 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