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붉은 도자기 대나무의 숲을 거닐다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 중앙홀에 설치된 이승희 작가의 붉고 검은 도자기 대나무숲 ‘기억’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 중앙홀에 설치된 이승희 작가의 붉고 검은 도자기 대나무숲 ‘기억’

중국 송나라의 대시인이자 서예가인 소동파에게 어느 날 지인이 대나무를 그려달라고 청했다. 마침 주위에 있던 주묵(朱墨)을 이용해 그림을 그려주자 지인은 “붉은색 대나무가 어디 있나”라고 힐난했다. 그러자 소동파가 대답했다. “그럼 검정 대나무는 또 어디 있나?”

이승희의 ‘TAO: Between Dimensions’
9월 12일~10월 14일 박여숙화랑 서울
문의 02-549-7575

‘경덕진; 백자에 탐닉하다’
9월 9일~2018년 2월 18일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
문의 055-340-7014

 
도자기 제작지로 유명한 중국 징더전(景德鎭)에서 10년째 도자 작업을 해오고 있는 작가 이승희(59)는 이 옛 고사에서 문득 깨달음을 얻었다. 그리고 도자기로 붉은 대나무와 검정 대나무, 그리고 흰 대나무를 만들어냈다. 총 7가지의 유·무광 유약을 적절히 활용하고 길이와 모양 역시 수축률을 정교하게 계산해낸 작업이다. 그렇게 한 마디씩 조립한 길쭉한 도자기 대나무들이 모여 숲을 이룬다. 그 숲을 거닐며 옛 선인의 이야기를 음미한다.  
 
서울 박여숙화랑과 경남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에서 그의 작품을 동시에 볼 수 있다.  
 
 
글 정형모 기자 hyung@joongang.co.kr
사진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